웹툰 베스트 커뮤니티 포인트충전 쇼핑몰  
덕후순위조회
0위
포인트충전
덕후모집배너 덕후신청하기 덕후글쓰기
[개드립(자유)] 신천지의 가스라이팅에 우리는 완벽하게 당했다
상세 내용 작성일 : 20-04-21 15:16 조회수 : 89 추천수 : 0

본문

1ab19440f533b9807dc9b6518e9c9391_1587449 

 

 

“너 말씀 배우려다가 돌아섰지? 네 부모님이 돌아가실 수도 있을 것 같네.” “인터넷 보지 마세요. 영이 죽어요.”

신천지 탈퇴자가 고발한 ‘은사치기’와 ‘가스라이팅’ 사례다. ‘은사치기’는 신천지 탈퇴를 선언한 이에게 신도가 찾아가 저주에 가까운 위협을 퍼붓는 행위를 일컫는 말이다. 신천지 탈퇴자로서

(밥북)를 쓴 지은이들은 ‘나는 가스라이팅과 그루밍, 그리고 상식을 벗어난 전도방식에 완벽하게 당했다’고 책에서 고백한다.

김동규(24)·박형민(24)씨는 지난 2019년 9월부터 올해 2월까지 이 책을 썼다. 때마침 신천지 교인이 코로나19 ‘슈퍼전파 사건’을 일으키면서 신천지가 온 국민의 관심을 받았다. 책에는 20대가 신천지에 빠지는 이유, 신천지 특유의 전도 방식 등을 구체적으로 담았다. 원고를 두고 지난달 21일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 텀블벅에서 모금을 시작했는데, 단 이틀 만에 목표 금액인 300만원을 달성할 정도로 반응이 뜨거웠다. 책은 오는 27일 정식 출간한다.

광주광역시에 사는 1996년생 동갑내기 두 사람은 십대 시절 한 청소년 단체에서 만나 가까워졌다. 18살이던 해 초여름, 시내 한 카페에서 교인에게 이끌려 신천지에 들어간 박형민씨는 23살이던 2019년 9월 ‘사고자’(탈퇴자를 가리키는 신천지 용어)가 됐다. 박씨의 전도로 2016년 신천지에 발을 들였던 김동규씨는 다른 친구의 도움으로 “운 좋게” 3개월 만에 그곳을 빠져나왔다.

책에는 개인사적 고백과 신천지에 대한 고발의 내용을 함께 담았다. 신천지에 처음 눈길을 준 건 두 사람 모두 미래가 막연하고 불안할 때였다. 박씨는 “대학 대신 직업반 지원서를 제출하고 길이 보이지 않은 상태”였고 김씨는 “방향성을 상실한 채 대학에 진학했다”며 고백한다. 앞으로 펼쳐질 날들이 어떤 모양일지 짐작조차 할 수 없어 쩔쩔 맬 무렵, 두 사람은 ‘성경 공부’를 제안받았다. 그리고 3~4명이 모이는 ‘복음방’ 단계, 150여명이 모여 공부를 심화하는 ‘센터’ 단계를 차례로 거쳤다. 통상 이 두 단계를 마치면 6개월이 훌쩍 지난다. 그러면 이때쯤 “‘에스’(S)를 푼다”. ‘네가 반년간 몸담은 이 곳이 사실은 신천지’라고 사실을 알리는 의식이다. 신천지임을 알고도 빠져나오지 못하는 이유를 지은이는 이렇게 밝힌다. “도박에 빠진 사람처럼 지난 시간에 대한 보상을 갈구했다. (…) 나는 스스로를 보호하기 위해 그들의 주장을 내면화하기 시작했다.”(박형민) 20대가 신천지에 빠지는 이유에 대해서는 “안정감을 갈구하기 때문”이라며 “기성세대보다 경제적으로 취약해서 불안하고, 사회적 주체가 될 기회도 적었던 청년세대에게 소속감을 부여하는 방식으로 그 나이 때의 강렬한 인정욕구를 신천지가 교묘하게 이용하고 있다”고 김동규씨는 밝혔다.

두 사람이 이번 책에서 특히 힘주어 말하고 싶은 부분은 한 사람을 전도하려고 여러 사람이 동원돼 ‘거짓 세계’를 만드는 것이다. 다시 말해 “세 사람이 한 사람을 꽁꽁 싸매고, 합리적 의심이 불가능한 조건을 형성한 상태에서 (전도가) 진행되기 때문”이다. 지은이들이 복음방과 센터에서 만난 ‘신입’ 중 다수가 이미 신천지 신도였다고 한다. 전도 대상이 자신들을 완벽히 믿도록 신도가 아닌 척하며 추임새를 넣는 등 바람잡이 역할을 하는 것이다. ‘잎사귀’라 불리는 이들은 ‘신입’이 객관적으로 사고하지 못하도록 집요하게 방해하고,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해 상부에 보고한다. 한 예로, 김동규씨가 피시방에서 시비에스(CBS)

을 시청하고 있을 때, 신천지 교인이던 아르바이트생이 이를 상부에 보고하여 김씨를 전도했던 박씨에게 바로 알려지기도 했다. 이처럼 “지금 ○○마을인데, 옆에 있는 사람이 개종 관련 얘기를 하고 있다” “○○교회 앞에 어떤 아주머니가 딸을 만나러 왔다고 합니다” 같은 보고가 사진과 함께 수시로 텔레그램방에 올라온다. “조지 오웰의 <1984>에 등장하는 빅브라더도 신천지 앞에서는 한 수 접고 들어가야 할 것”이라고 지은이들은 밝힌다.

탈퇴를 선언하면 상황을 조작해 상대방이 판단력을 잃게 하는 ‘가스라이팅’은 한층 더 교묘해진다. 센터에 처음 등록할 때 써낸 집 주소, 학교 등 개인정보를 활용해 접근한 뒤 “가족이 위험해질 수 있겠다”는 등으로 두려움을 증폭시켜 나가지 못하도록 발목을 잡는 ‘은사치기’를 하는 것이다. 탈퇴를 막으려고 신천지 때문에 집 나간 아들을 찾기 위해 1인 시위하는 부모를 가리켜 “아르바이트생”이라며 손가락질하거나 “제대로 알아보지도 않고 비난부터 한다”고 목소리를 높인다. 모두가 ‘단속’의 방법이다.

지은이 김동규씨는

와 한 전화통화에서 “우리는 신천지 탈퇴를 ‘운 좋은 일’로 남겨두지 않기 위해서 이 책을 썼다”며 “독자들이 자신이 속한 집단을 다시 한 번 생각해 볼 기회를 가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최윤아 기자 ah@hani.co.kr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개드립(자유)개드립(자유) 목록
개드립(자유)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2261 박원순과 팔짱 낀 사진 올리며 &#034;내가 추행&#034;… 건설로봇S2  07-14 28 0
22260 박용진 “박원순 ‘성추행 의혹’ 고통스럽지만 진상파악 필요” 건설로봇S2  07-14 25 0
22259 곰팡이핀 음식 먹지 말란 이유 백사리 06-29 36 0
22258 세상에서 가장 귀여운 동물 아쿠 06-19 64 0
22257 힘내보자요 아쿠 06-12 44 0
22256 소년에게 213132아 06-10 72 0
22255 코로나19, 백신 나와도 사라지지 않을 듯 건설로봇S2  05-29 50 0
22254 사람들이 잘 모르는 자동차 꿀팁 백사리 05-27 60 0
22253 미우새’ 이태성 울린 아들 편지 “엄마랑 헤어진 게 아쉬워 오카베린타로 05-25 60 0
22252 수입 0원” 양치승, 코로나 직격타→직원 월세 70만원 지원 오카베린타로 05-25 56 0
22251 김민준 부부, 한남동 100평대 빌라 입주…처남 GD와 이웃사… 오카베린타로 05-25 84 0
22250 김종인 뜨자 가라앉은 '무소속 4인방' 복당 오카베린타로 05-25 38 0
22249 진중권 &#034;여성단체들, 이용수 할머니 편에 서야… 오카베린타로 05-25 34 0
22248 [속보]&#034;오늘부터 소아·청소년 다기관염증증후군 감시체… 오카베린타로 05-25 43 0
22247 왜이리 또라이들이 많아? 택배형제 폭행한 입주민 카리아리 05-21 48 0
22246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라즈르마 05-20 60 0
22245 유명한 한국요리~~~ 라즈르마 05-16 60 0
22244 기네스팰트로의 딸 롱다리 사키아 05-15 47 0
22243 인터넷에서 핫한 영감님들 백사리 05-01 88 0
열람중 신천지의 가스라이팅에 우리는 완벽하게 당했다 mentis 04-21 90 0
게시물 검색
   덕후랭킹 TOP10
  • 매니아 토마토 136929/35000
  • 전문가 귀미요미 55405/20000
  • 지식인 짜이찡21 47332/10000
  • 전문가 혜리84 46009/20000
  • 전문가 노블레스 45804/20000
실시간 입문덕후 - 누적덕후 총 245명
  • 시사 건설로봇S2  459/1000
  • 밀리터리 asasdad 21/1000
  • 연예 아디다스 540/1000
  • 야동 럭키가이 0/1000
  • 연예 식자 2369/4000
  • 연예 사키아 3622/4000
  • 남자 옷 썬카 0/1000
  • 연예 By누군가 1622/4000
  • 만화 50/1000
  • 스포츠 역자 4914/4000
실시간 인기검색어
  • 미국
  • 코스프레
  • 나이
  • 후기
  • 채영
  • 스타
  • .
  • a
새댓글
  • 금일 방문수: 156명
  • 금일 새글수: 1개
  • 금일 덕후가입: 0명
  • 금일 회원가입: 0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