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베스트 커뮤니티 포인트충전 쇼핑몰  
덕후순위조회
0위
포인트충전
덕후모집배너 덕후신청하기 덕후글쓰기
[걸그룹/연예인] 홍석천 가게폐업.최저임금이라고 중앙일보 왜곡기사
상세 내용 작성일 : 19-01-21 11:49 조회수 : 50 추천수 : 0

본문

94b44c1119f3a70e80097b800be74bbe_1548038 

 

방송인 홍석천씨가 18일 자신의 의도를 잘못 전한 중앙일보 기자를 비판했다. 홍석천 페이스북


해법을 강조했으나 최저임금 탓만 하는 수준의 중앙일보 기사의 제목과 내용 반발


방송인 홍석천 씨가 자신의 인터뷰 발언 의도를 잘못 전한 중앙일보 보도를 비판하는 취지의 글을 소셜미디어에 남겼다.


중앙일보는 18일 온라인 기사를 통해 홍 씨의 이데일리와의 인터뷰를 인용 보도하면서 제목을 “홍석천 ‘이태원 가게 2곳 문 닫아… 최저임금 여파’”라고 뽑았다. 제목을 보면 ‘최저임금 인상’만으로 홍 씨 가게가 폐업한 것으로 비쳐진다.


중앙일보 보도 이후 “홍석천 ‘최저임금 상승 여파로 이태원 가게 2곳 폐업’”(조선일보), “‘연매출 70억’ 홍석천 레스토랑 中 두 곳 폐업… ‘최저임금 인상 감당 못 해’”(동아일보) 등 중앙일보와 비슷한 제목을 단 조선과 동아의 기사들이 뒤따랐다. 이들 신문들은 대체로 최저임금 인상에 부정적 논조로 계속 정부 정책을 비판해 왔다.

홍 씨는 지난 18일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문제가 된 중앙일보 기사를 작성한 기자를 가리키며 “저하고 인터뷰하신 거 아니고 퍼 나르신 거 괜찮은데, 제목이 제 의도하고는 많이 다르네요”했다

이어 “해결책에 대한 이야기를 더 많이 한 인터뷰였는데. 욕은 제가 대신 먹겠습니다만, 그래도 전화 한 통이라도 하시고 기사 내시면 좋았을 텐데”라고 밝혔다.

지난 18일 홍석천 씨는 자신이 운영하는 식당 2곳이 문을 닫는다고 이데일리를 통해 밝혔다. 홍석천 씨는 인터뷰를 통해 “서울 명동이나 강남역 일대 상권도 이런 어려움(임대료 폭등과 최저임금 상승)으로 휘청인다고 한다. 경리단길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홍석천 씨가 캡처한 기사는 이날 오전 출고된 중앙일보의 기사다. 이 기사는 같은날 나온 이데일리와 홍석천의 인터뷰 기사인 '홍석천"저도 가게 문닫아..사람 모이게 임대료 내려야 상권 살아요' 와 지난해 12월 홍석천 씨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장문의 글을 인용해서 작성됐다.  

이날 이데일리 인터뷰에서 홍석천 씨는 "(지난해)12월 말에 마이타이차이나(태국 음식점)의 문을 닫았다. 오는 27일에는 마이치치스(퓨전 요리 전문점)가 폐업한다"고 밝히며 영업중인 점포의 2곳 폐점 사실을 기정사실화 했다.

홍 씨는 “경리단길에 건물을 하나 갖고 있어서 임대인과 임차인 상황을 모두 이해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사실 이익이 상충되는 상황이지만 큰 틀에서는 사람이 모여야 거리가 살고, 거리가 살아야 건물주든 임차인이든 살 수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홍석천 씨는 “서울 명동이나 강남역 일대 상권도 이런 어려움에 휘청인다고 한다. 경리단길도 마찬가지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히며 영업난이 자신의 가게만의 문제가 아닌 상권 전반에 걸쳐 있는 문제임을 강조했다.

이 같은 상권이 직면한 구조적 문제를 지적한 홍석천 씨는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결국 장사를 잘해야 하고, 이를 위해 상권 사람이 모여야 한다"고 주장하며 임대인과 임차인 모두 상생해야 함을 강조했다.

반면 이를 인용한 중앙일보 기사는 홍석천 씨가 골목상권의 위기 이유로 ▲최저임금제 상승▲임대료 폭등 ▲퇴색되가는 상권 특색을 꼽았다고 전했다. 이어 홍석천의 가게 두 곳의 문을 닫게 된 직접적인 원인은 최저임금제의 여파라고 제목과 내용 전반에 걸쳐 썼다.

그러나 홍 씨의 이데일리와의 인터뷰 기사는 문제의 ‘원인’보다는 ‘해법’에 초점이 맞춰져 있었다. 해법을 언급한 내용이 더 많았다.

홍 씨는 “일부 건물주는 이미 임대료의 과도한 폭등에 대한 우려를 잘 알고 있고, 이제 현실화해야 한다는 데 다행히 동감하고 있다”면서 “임대료 폭등은 임대인과 임차인이 사람이 모이는 거리를 만들면서 상생의 모델을 만들 때 풀릴 수 있다. 각 상권의 특색, 특히 콘텐츠를 갖는 게 상권을 살리는 첩경이라는 점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경리단길이든 어느 상권이든 건물주, 임차인, 주민 그리고 이를 돕는 관공서가 모두 하나가 돼 심폐소생을 위한 해법을 찾기 위해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중앙일보는 이데일리의 인터뷰 기사를 인용 보도하면서 자영업이 쇠락하는 원인을 최저임금 탓으로만 돌리는 인상을 주는 제목을 달고 내용도 그런 쪽으로 몰았다.

물론 홍 씨가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어려움을 언급한 것은 사실이지만, 결국 해결책은 임대료의 폭등을 억제하고 상권의 특색을 살리는 데에 있다고 강조했다. 최저임금 인상을 억제해야 한다는 이야기는 하나도 없었다.

홍 씨는 최저임금 인상으로 나타난 비용 상승 문제도 지적했지만 과도한 임대료 상승 문제도 짚었다. 결국 상권을 살리기 위해선 건물주, 임차인, 주민 그리고 관공서 모두가 머리를 맞대야 한다는 것이다.  

19일 홍석천 씨가 남긴 글이 언론을 통해 기사화되자 문제의 중앙일보 기사 제목은 '이태원 가게 2곳 문 닫는 홍석천… 그가 말한 해법은'로 수정됐으며 '최저임금 여파'란 표현은 삭제했다.  

 

 

 

정치적으로 접근하니.... 소견있는 기자가 필요해!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걸그룹/연예인걸그룹/연예인 목록
걸그룹/연예인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7432 드림노트 수민, 웹드 '게임을 맛보는 남자'로 연기자 데뷔 신… mentis 04-12 9 0
7431 마약 결단코 NO 박유천, 결국 입건 mentis 04-12 7 0
7430 예쁜 김유정~~ mentis 04-12 6 0
7429 AOA 지민, 건강 이상설 후 근황?? mentis 04-12 10 0
7428 미달이었군... 해투에서.. mentis 04-12 10 0
7427 인생술집]차화연과 유이 ~ 배우는 이성과 감정균형조절해야 mentis 04-12 7 0
7426 수지 . 산불피해 1억 기부 카리아리 04-09 12 0
7425 박해진, '사자' 제작사 소송서 승소.."시크릿 출연… 카리아리 04-09 12 0
7424 가수 홍진영. 강원 산불 피해 지역에 기부 카리아리 04-09 11 0
7423 j.estina 김연아 화보~ 카리아리 04-09 12 0
7422 박효신, 3년만 콘서트 확정…6·7월 6회 공연 [공식입장] mentis 04-08 14 0
7421 줄리아 로버츠 딸 ~ By누군가 04-04 13 0
7420 윤아 샤넬가방~ mentis 03-29 16 0
7419 고준희, 승리의 접대자리 초대 의혹에 직접 해명 "아… mentis 03-28 24 0
7418 태연 교주처럼 나왔네~ㅋ mentis 03-28 17 0
7417 손보승~ '구해줘2' 발달장애인役..엄태구x이솜과 호흡 mentis 03-28 12 0
7416 봉태규.. 두번째 에세이집~ '우리 가족은 꽤나 진지합니다' 오카베린타로 03-27 12 0
7415 강다니엘.. 워너원과도 연락두절 카리아리 03-26 13 0
7414 운동하는 아이유?? 역자 03-26 17 0
7413 박해진, 1년만의 중국行 '한국관광공사 홍보대사 위촉' 물론 03-25 12 0
게시물 검색
   덕후랭킹 TOP10
  • 매니아 토마토 109299/35000
  • 전문가 귀미요미 42403/20000
  • 전문가 노블레스 41374/20000
  • 지식인 짜이찡21 39746/10000
  • 전문가 혜리84 38144/20000
실시간 입문덕후 - 누적덕후 총 238명
  • 연예 By누군가 194/1000
  • 만화 50/1000
  • 스포츠 역자 387/1000
  • 음식 오카베린타로 670/1000
  • 만화 0/1000
  • 기니다 0/1000
  • 만화 만두삼 13800/1000
  • 연예 WarHammer40K 1173/1000
  • 법률 에코무비 273/1000
  • 섹사 물3456789 0/1000
실시간 인기검색어
  • 코스프레
  • 미국
  • 1
  • GIF
  • 싸이코
  • 바다
  • 속옷
새댓글
  • 금일 방문수: 514명
  • 금일 새글수: 77개
  • 금일 덕후가입: 0명
  • 금일 회원가입: 4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