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베스트 커뮤니티 포인트충전 쇼핑몰  
덕후순위조회
0위
포인트충전
덕후모집배너 덕후신청하기 덕후글쓰기
[정치/사회] 결국,고유정 변론 포기한 변호사!
상세 내용 작성일 : 19-08-13 15:21 조회수 : 19 추천수 : 0

본문


e0eb594eba1470f7b62a848534be2862_1565677 

비판 여론 의식한듯…소속 법무법인에도 포기 의사 밝혀

[제주CBS 고상현 기자]

피고인 고유정이 12일 재판이 끝난 뒤 호송차에 올라타는 과정에서 한 시민에게 머리채를 잡히고 있다. (사진=고상현 기자)
'고유정 사건' 변론을 재차 맡기로 했다가 비판 여론이 일고 있는 판사 출신의 변호사가 결국 뜻을 접었다.

13일 CBS노컷뉴스 취재 결과 고유정 사건 변론을 맡기 위해 법무법인 금성의 탈퇴 절차를 진행 중이던 A 변호사가 사건을 맡지 않기로 했다. 소속 법무법인에서도 나오지 않기로 했다.

A 변호사는 고유정 사건을 맡으면서 동료 변호사에게 피해가 갈까 봐 법무법인 탈퇴 절차를 진행 중이었다. 법원에 선임계를 제출하기 전이었다.

다만 12일 고유정 사건 1차 공판의 변론을 맡았던 B 변호사는 계속 재판에 참여하기로 했다. B 변호사는 1차 공판에 앞서 A 변호사가 고용한 개인법률사무소 소속 변호사다.

A 변호사가 고유정 사건 변론을 포기한 배경에는 극심한 비판 여론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 9일 사건을 다시 맡기로 한 사실이 알려지고, 1차 공판을 거치면서 비판의 화살이 쏟아졌다.

A 변호사는 13일 오전 소속 법무법인 내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단톡방에 글을 올리며 고유정 사건을 포기하기로 했다는 의사를 밝혔다.

해당 글을 보면 A 변호사는 "억울한 죄인을 후배의 소개로 만나 차비 외에는 별 비용 없이 소신껏 도우려 했다"며 "그 과정에서 법인에는 피해가 가지 않도록 할 수 있는 노력을 나름대로 했지만, (그러지 못해) 죄송합니다"라고 적었다.

이어서 "어제(12일)는 제 개인 쪽으로만 화살이 날아오는 상황이었으리라 봅니다"라며 "급기야 가족 중 스트레스로 쓰러지는 분이 계셔서 소신을 완전히 꺾기로 했다"고 적었다.

A 변호사는 취재진에게도 "후배의 요청으로 무료로 진행하다 졸피뎀이 오히려 고유정에게서 나왔다는 증거를 보고 억울한 사정을 살펴보려 했지만, 어머니의 건강 문제로 소신을 꺾게 됐다"라고 밝혔다.

앞서 판사 출신의 A 변호사는 지난달 9일 고유정 사건의 변론을 맡은 사실이 알려지며 비판 여론이 거세지자 동료 변호사와 함께 법원에 한 차례 사임계를 제출했었다.

A 변호사는 사임계를 제출하고 나서도 피고인 고유정이 수감된 제주교도소를 수시로 방문하며 사건을 다시 맡을지를 고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다 지난주 사건을 다시 맡기로 결정하고 B 변호사를 고용해 첫 재판 의견진술 등을 준비해왔지만, 비판 여론이 쏟아지자 변론을 포기했다.

한편 12일 열린 고유정 사건 첫 재판에서 변호인은 검찰의 공소사실 중 사체 훼손‧은닉 혐의에 대해선 인정했지만, 계획살인 혐의는 부정했다.

향후 계획살인 여부를 두고 검찰과 변호인 간 치열한 법정 공방이 예상된다.

고유정 사건 2차 공판은 9월 2일 오후 2시 제주지방법원 201호 법정에서 진행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정치/사회정치/사회 목록
정치/사회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831 日 아베 정부가 초래한 지소미아.. 종료 새글 사키아 08-23 4 0
3830 이대 기숙사 몰카범 .일본학생 새글 사키아 08-23 4 0
3829 자녀들 독립해야 부모 행복 사키아 08-20 8 0
3828 日 후쿠시마 어린이들 갑상샘암 수십배 늘어..버섯 등 산림 먹… 역자 08-13 11 0
3827 "문 대통령 살해" 글 올린 일베 회원 신원… 역자 08-13 12 0
열람중 결국,고유정 변론 포기한 변호사! 역자 08-13 20 0
3825 김현정뉴스쇼] 불매운동. 한놈만 팬다~! 역자 08-13 16 0
3824 관광협회장 “대통령이 휴가 안 가 국내 관광 침체”라니??? WarHammer40K 08-08 14 0
3823 A급 전범에 훈장 준 박정희 WarHammer40K 08-08 16 0
3822 나경원. 우리일본 발언 ... 변명에 네티즌 뿔남! WarHammer40K 08-08 14 0
3821 중학교 여교사가 같은 학교 제자와 성관계라니... WarHammer40K 08-08 24 0
3820 일본, 두렵냐?? 한국이 넘어서는 걸 .. mentis 08-06 18 0
3819 현대기아 중국시장 점유율 5개월만에 플러스 성장[3] 관련링크 설순엽산루흠vyb 08-05 15 0
3818 고이즈미 "원전을 믿은 내가 멍청했다" 강동 07-11 29 0
3817 불법이민 근절 위해 친선국가에 이례적 관세폭탄 도미닉 06-07 43 0
3816 스페인.노숙자에 치약 오레오 먹인 유튜버... 징역 오카베린타로 06-03 46 0
3815 부적격국회의원... 파면... 찬성 77% 오카베린타로 06-03 45 0
3814 이런 힘들었겠다... 난간 끝 모녀 살린 한마디.."… mentis 05-09 59 0
3813 윤석열 살해 협박범과 한국당 관계?? mentis 05-09 56 0
3812 정말 의문의 사고...배우 한지성,, 구토흔적없다는데? mentis 05-09 57 0
게시물 검색
   덕후랭킹 TOP10
  • 매니아 토마토 116454/35000
  • 전문가 귀미요미 45244/20000
  • 전문가 노블레스 42795/20000
  • 지식인 짜이찡21 42089/10000
  • 전문가 혜리84 40096/20000
실시간 입문덕후 - 누적덕후 총 239명
  • 남자 옷 썬카 0/1000
  • 연예 By누군가 278/1000
  • 만화 50/1000
  • 스포츠 역자 841/1000
  • 음식 오카베린타로 951/1000
  • 만화 0/1000
  • 기니다 0/1000
  • 만화 만두삼 17950/1000
  • 연예 WarHammer40K 1332/1000
  • 법률 에코무비 298/1000
실시간 인기검색어
  • 코스프레
  • 스타
  • 미국
  • 게임
  • 19
새댓글
  • 금일 방문수: 473명
  • 금일 새글수: 14개
  • 금일 덕후가입: 0명
  • 금일 회원가입: 6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