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베스트 커뮤니티 포인트충전 쇼핑몰  
덕후순위조회
0위
포인트충전
덕후모집배너 덕후신청하기 덕후글쓰기
[정치/사회] 결국,고유정 변론 포기한 변호사!
상세 내용 작성일 : 19-08-13 15:21 조회수 : 34 추천수 : 0

본문


e0eb594eba1470f7b62a848534be2862_1565677 

비판 여론 의식한듯…소속 법무법인에도 포기 의사 밝혀

[제주CBS 고상현 기자]

피고인 고유정이 12일 재판이 끝난 뒤 호송차에 올라타는 과정에서 한 시민에게 머리채를 잡히고 있다. (사진=고상현 기자)
'고유정 사건' 변론을 재차 맡기로 했다가 비판 여론이 일고 있는 판사 출신의 변호사가 결국 뜻을 접었다.

13일 CBS노컷뉴스 취재 결과 고유정 사건 변론을 맡기 위해 법무법인 금성의 탈퇴 절차를 진행 중이던 A 변호사가 사건을 맡지 않기로 했다. 소속 법무법인에서도 나오지 않기로 했다.

A 변호사는 고유정 사건을 맡으면서 동료 변호사에게 피해가 갈까 봐 법무법인 탈퇴 절차를 진행 중이었다. 법원에 선임계를 제출하기 전이었다.

다만 12일 고유정 사건 1차 공판의 변론을 맡았던 B 변호사는 계속 재판에 참여하기로 했다. B 변호사는 1차 공판에 앞서 A 변호사가 고용한 개인법률사무소 소속 변호사다.

A 변호사가 고유정 사건 변론을 포기한 배경에는 극심한 비판 여론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 9일 사건을 다시 맡기로 한 사실이 알려지고, 1차 공판을 거치면서 비판의 화살이 쏟아졌다.

A 변호사는 13일 오전 소속 법무법인 내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단톡방에 글을 올리며 고유정 사건을 포기하기로 했다는 의사를 밝혔다.

해당 글을 보면 A 변호사는 "억울한 죄인을 후배의 소개로 만나 차비 외에는 별 비용 없이 소신껏 도우려 했다"며 "그 과정에서 법인에는 피해가 가지 않도록 할 수 있는 노력을 나름대로 했지만, (그러지 못해) 죄송합니다"라고 적었다.

이어서 "어제(12일)는 제 개인 쪽으로만 화살이 날아오는 상황이었으리라 봅니다"라며 "급기야 가족 중 스트레스로 쓰러지는 분이 계셔서 소신을 완전히 꺾기로 했다"고 적었다.

A 변호사는 취재진에게도 "후배의 요청으로 무료로 진행하다 졸피뎀이 오히려 고유정에게서 나왔다는 증거를 보고 억울한 사정을 살펴보려 했지만, 어머니의 건강 문제로 소신을 꺾게 됐다"라고 밝혔다.

앞서 판사 출신의 A 변호사는 지난달 9일 고유정 사건의 변론을 맡은 사실이 알려지며 비판 여론이 거세지자 동료 변호사와 함께 법원에 한 차례 사임계를 제출했었다.

A 변호사는 사임계를 제출하고 나서도 피고인 고유정이 수감된 제주교도소를 수시로 방문하며 사건을 다시 맡을지를 고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다 지난주 사건을 다시 맡기로 결정하고 B 변호사를 고용해 첫 재판 의견진술 등을 준비해왔지만, 비판 여론이 쏟아지자 변론을 포기했다.

한편 12일 열린 고유정 사건 첫 재판에서 변호인은 검찰의 공소사실 중 사체 훼손‧은닉 혐의에 대해선 인정했지만, 계획살인 혐의는 부정했다.

향후 계획살인 여부를 두고 검찰과 변호인 간 치열한 법정 공방이 예상된다.

고유정 사건 2차 공판은 9월 2일 오후 2시 제주지방법원 201호 법정에서 진행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정치/사회정치/사회 목록
정치/사회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874 J.. kbs보도 논란, 원칙이 관행에 묻는다 식자 10-21 5 0
3873 KBS 인터뷰 검찰유출 의혹 조사팀,시청자委가 구성·운영 물론 10-16 4 0
3872 황교안 "공수처 다음 국회로 넘기자?" 자한… 오카베린타로 10-15 4 0
3871 조국은 갔지만.. 검찰개혁촛불~! 오카베린타로 10-15 5 0
3870 [단독]조국 전 장관, 사표 수리 20여분 만에 서울대 복직 … 오카베린타로 10-15 4 0
3869 베네수엘라 "월급으로 닭 두 마리도 못사..최저임금 … 오카베린타로 10-15 4 0
3868 민주당 이철희 의원 초선 으로 총선 불출마 선언 오카베린타로 10-15 7 0
3867 조국 모친 '온 식구가 다 아파', 82세 모친 소환 검토.j… 오카베린타로 10-15 5 0
3866 [단독] “윤석열도 별장에서 수차례 접대” 검찰, ‘윤중천 진… 사키아 10-11 8 0
3865 호텔에서 컵쓰지말아야?? By누군가 10-10 8 0
3864 감염 때문인데 조선일보 "국대떡볶이 민노총 압박에 폐… By누군가 10-10 9 0
3863 촛불집회 학습권 침해 주장하는 서초구주민 By누군가 10-10 8 0
3862 화성 8차 범인? 고아에 어벙벙..죽도록 맞아 자백 오카베린타로 10-08 17 0
3861 與 "여상규, 수사청탁에 욕설까지..윤리위에 제소&#… 역자 10-08 7 0
3860 아베 "美서 옥수수 산다고 약속 안 했다".… 역자 10-08 7 0
3859 한약재 중금속.. 조심~! 역자 10-08 8 0
3858 [뉴스공장] 조민씨 인터뷰 전문.txt mentis 10-04 19 0
3857 이낙연 “광화문 시위대 폭력·성추행, 법대로 처리하라” mentis 10-04 8 0
3856 나경원 "87년 넥타이부대 연상"... 광화… mentis 10-04 9 0
3855 이탄희 전 판사님 facebook(feat.검찰개혁) mentis 10-04 9 0
게시물 검색
   덕후랭킹 TOP10
  • 매니아 토마토 121263/35000
  • 전문가 귀미요미 47978/20000
  • 전문가 노블레스 43405/20000
  • 지식인 짜이찡21 43187/10000
  • 전문가 혜리84 41303/20000
실시간 입문덕후 - 누적덕후 총 241명
  • 연예 식자 25/1000
  • 연예 사키아 768/1000
  • 남자 옷 썬카 0/1000
  • 연예 By누군가 602/1000
  • 만화 50/1000
  • 스포츠 역자 1466/4000
  • 음식 오카베린타로 1436/4000
  • 만화 0/1000
  • 기니다 0/1000
  • 만화 만두삼 19900/1000
실시간 인기검색어
  • 미국
  • 코스프레
  • 1
  • OR
  • 여고생
  • 스타
  • 가슴
  • 코믹
새댓글
  • 금일 방문수: 361명
  • 금일 새글수: 0개
  • 금일 덕후가입: 0명
  • 금일 회원가입: 6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