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베스트 커뮤니티 포인트충전 쇼핑몰  
덕후순위조회
0위
포인트충전
덕후모집배너 덕후신청하기 덕후글쓰기
[정치/사회] 나경원아들논문청탁? 우종학 "조국 딸보다 명백하게 불공평"
상세 내용 작성일 : 19-09-10 16:45 조회수 : 48 추천수 : 0

본문

나경원아들논문청탁? 우종학 "조국 딸보다 명백하게 불공평"
한민선 기자 입력 2019.09.10. 15:20


우종학 서울대 교수 페이스북서 "원내대표인 국회의원이 직접 부탁했다면 넘길 사안 아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아들의 논문 저자 등재 특혜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우종학 서울대 물리천문학부 교수가 "(조국 법무부장관 딸) 조양의 경우보다 (나 원내대표 아들) 김군의 경우가 훨씬 명백하게 입시제도와 관련된 불이익, 공평, 불의의 문제를 드러낸다"고 비판했다.

우종학 서울대 물리천문학부 교수는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양이나 김군이나 그 정도 논문에 1저자가 되는거 제가 보기엔 그리 이상하지 않다"면서도 "차이점은 과학경진대회 가려는 목적으로 국회의원이 직접 부탁했다는 점이 김군의 경우고, 조양의 경우는 대학교수 학부모가 고등학교 프로그램을 통해서 인턴 연구를 하게되었다는 점이다"라고 밝혔다.

우 교수는 페이스북 글에서 △연구기간 △연구내용 △과학경진대회 성적 △국제학회 발표 △논문 1저자 △고등학생의 기여도 △저자 소속 표기 등에 대해 조양과 김군을 비교했다.

그는 "1저자 논란으로 나라가 휩쓸렸던 상황에서, 임명직 장관이 아니라 선출직 국회의원, 그것도 한 당의 원내대표인 국회의원이 직접 부탁한 일이라면 그냥 넘길 사안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또 "논문 자체는 그리 큰 문제가 없어 보이지만 병리학회 수준으로 검토한다면 취소감일 수도 있다"며 "조양을 거의 마녀사냥했던 사람들이 어떤 태도를 보일지 매우 궁금하다"고 했다. 이어 "서울대에 있다보니 서울대 총학이 어떻게 나올지도 궁금하다"며 "그들이 가만히 있는다면 이중잣대라고 덧붙였다.

앞서 우 교수는 지난달 27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하는 서울대 총학생회의 입장문을 두고 "C+"이라며 "좋은 점수를 못 주겠다"는 의견을 밝힌 바 있다.

한민선 기자 sunnyday@mt.co.kr


http://news.v.daum.net/v/20190910152013628
67108310df01f3347e26129588678e75_1568101


나경원 의원 아들의 1저자 논란

1. 노컷뉴스가 윤형진 서울대 교수를 취재했네요. 나의원의 아들이 "미국 뉴햄프셔에서 개최되는 과학경진대회에 참여하고 싶은데, 이를 위한 연구를 도와줄 수 있느냐는 연락을, 평소 친분이 있던 나경원 의원으로부터 받았다"고 합니다.

2. 의혹이 아니라 책임저자를 취재한 내용입니다. 물론 나경원 의원이 그런 적이 없다고 주장할 가능성도 있으니 사실관계가 아직 명확하진 않습니다. 나의원의 입장 표명이 필요하네요.

3. 팩트 정리.

1) 엄마(나경원)의 부탁으로 2) 고등학생을 받아 3) 대략 3주간 (7월 중순-8월초) 4) 비교적 간단한 실험을 해서 학생은 데이타 수집과 분석을 했고 5) 그결과를 과학경진대회에 출품, 우수한 성적을 얻었고 6) 국제학회에 1저자로 포스터 발표했고 7) 발표 내용은 프로시딩즈 논문으로 발표되었고 8) 고등학생의 소속은 고등학교가 아닌 서울대로 기재되었습니다.

4. 조양의 논문이 이슈가 된 건 대학연구실에서 인턴을 하는 기회가 아무에게나 주어지지 않는다는 점이고 특혜 논란이었습니다.

1) 조양의 경우, 학교에서 학부모들과 학생들을 연결하는 인턴 연구 프로그램을 만들었고 학부형 사이인 조양의 어머니와 단대 교수의 부인이 연결되어 인턴 프로그램이 시작되었습니다.

김군의 경우, 고등학교에서 추진하거나 대학에서 추진한 인턴이 아니라 말 그대로 개인적 부탁으로 시작된 인턴입니다. 더군다나 과학경진 대회 나가려는 목적으로 인턴을 할수 있도록 나경원 의원이 주선한 것으로 파악됩니다.

2) 조양의 경우, 당시 단국대 교수는 조양의 아빠가 누군지 몰랐다고 했지만 대학교수라는 걸 알았을 가능성이 있고 같은 대학교수로서 선의를 더 베풀었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그 당시 조국은 민정수석이나 장관이 아니었습니다.

김군의 경우, 2015년 당시 나경원은 국회의원이었습니다. 국회의원의 부탁과, 대학교수인 학부모의 부탁은 커다란 질적 차이가 있습니다.

5. 연구기간

조양의 경우, 2주입니다. 2주 동안 고등학생이 연구해서 무슨 1저자 논문을 쓰냐는 비난이 빗발쳤습니다. 김군의 경우는 2주보다는 무려 1.5배나 더 긴 약 3주 입니다. 그래도 연구기간이 짧다고 조양을 비난했던 사람들에게 결코 쉴드가 되지는 못합니다.

제 생각에는 조양이 2주 동안 연구에 참여해서 기여를 한 것처럼 김군도 3주 참여했고 기여를 했다고 봅니다.

6. 연구내용.

조양의 경우, 혈액 채취와 DNA분석 등의 과정은 선행되었고 2주 동안 했던 일은 제가 보기엔 자료를 간단히 통계 비교한 일입니다. 2주 연구로는 논문 쓸 수 없다는 분들의 생각과 다르게, 2주 동안 한 일은 연구의 일부였습니다.

김군의 경우, 논문을 보니 상당히 간단해 보이는 실험입니다. 아마도 한 명을 실험대상으로 불러서 실험을 한 듯 합니다. 정확히는 모르지만 하루 안에 충분히 끝낼 수 있는 실험으로 보입니다.

여기서 고등학생이 실험을 배우는데만 엄청난 시간이 걸린다며 조양을 비난했던 사람들처럼, 고등학생이 3주 동안 실험을 하고 데이타를 얻는게 가능하냐고 비판할 수도 있겠습니다. 제가 보기엔 별거 아닌 충분할 수 있는 실험같습니다. 책임저자의 답변을 봐도 김군이 직접 실험 데이타를 얻고 분석했답니다.

7. 과학경진대회 성적

이 성적은 대학, 특히 예일대 같은 사립대에 입학에 매우 중요한 요소로 작용했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어떤 대회인지 제가 잘 모르니까 일반적인 상식에 기초해 그렇게만 언급합니다.

8. 국제학회 발표

조양의 경우, 유명한 해외저널도 아닌 그리 중요하지 않은 국내저널에 내면서 고등학생 인턴에게 1저자를 선의로 준 것 같다는 추정을 했다가 폭격을 받았습니다. 제 추정은 논문 취소결정 과정에서 사실로 드러났다고 봅니다. 다만 병리학회저널이 해외 저널보다 중요하지 않다는 제 언급이 병리학회 관련자들에게 분노를 일으킨 점 자체는 미안하게 생각합니다. 저는 병리학회지가 과학적으로 매우 중요한 저널이라는 생각은 여전히 하지 않습니다.

김군의 경우, 국제학회에 포스터 발표입니다. 포스터 발표는 일반적으로어렵지 않습니다. 초록을 제출하면 심사를 하긴 하지만 포스터 발표를 탈락시키는 경우는 별로 없습니다. 고등학생들도 포스터 발표 많이 합니다. 학회가는 경비도 사비를 들였을 겁니다. 물론 이 학회의 경우, 구체적으로 어떻게 평가하는지 잘 아시는 분들이 팩트체크 해주시면 좋겠네요.

9. 논문 1저자

이 논문은 저널에 발표하는 정식 논문이 아니라, 학회가 끝나면 구두나 포스터로 발표한 사람들이 결과를 제출하는 프로시딩즈 논문입니다. 아마도 심사과정도 없었을 것이고 학회에서 규정한 페이지 수와 형식만 맞추면 실어주는 논문일 것입니다. 논문 내용을 봐도 거의 디스커션도 없습니다.

여기서 또 제가 잔뜩 욕을 먹을 수도 있습니다. 이 대회가 얼마나 유명한 대회이고 여기서 포스터라도 발표하는게 얼마나 영광스러운 일인데 자기분야도 아니면서 단정적으로 말하는 거냐며 욕하는 진보세력이 있을 수도 있겠습니다. 단정이 아니라 가능성을 이야기 합니다. 제 추정이 틀렸으면 사실을 밝혀주시면 됩니다. (네 누군가는 나경원 의원에게 빨대 꽂았다고 하겠네요 ^^)

10. 고등학생의 기여도

조양의 경우, 고등학생이 어떻게 논문을 쓰냐며 말도 안된다는 분들이 많았습니다. 과학연구에서 논문 쓰는 일 자체는 매우 중요한 논문이 아니라면 그리 핵심되는 일이 아닐 수도 있습니다. 조양의 경우, 간단한 분석을 논문으로 정리해 낸 것으로 보았고 논문을 교신저자가 썼더라도 학생을 기특하게 봐서 1저자로 해 줄 수도 있었겠다고 봤습니다.

김군의 경우도 비슷하다고 봅니다. 논문을 혼자 썼을리는 없습니다. 실험에 분명한 기여를 했겠지만 그 기여도를 넘어서 1저자로 해 주었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11. 저자 소속 표기

조양이 일부러 고등학교 소속을 숨겼다고 의혹을 제기하는 분들이 많았고 마찬가지로 김군이 일부러 고등학교 소속을 숨겼다고 주장할 분이 많겠군요. 제가 보기엔 둘 다 별로 중요한 문제가 아닙니다.

대학에 입학하기 위해 사용한 논문이라면 오히려 고등학교 소속을 정확히 밝혀야죠. 안그러면 이 논문 니꺼 맞아 라고 대학에서 오히려 확인하고 싶어할테니까요.

12. 전반적 비교

조양이나 김군이나 그 정도 논문에 1저자가 되는거 제가 보기엔 그리 이상하지 않습니다. 학생의 기여보다 높게 평가해서 1저자로 했을 가능성 높습니다. 그래도 그것은 책임저자의 결정이고 몫입니다. 다른 저자들이 불이익을 당하지 않았다면 말입니다.

차이점은 과학경진대회 가려는 목적으로 국회의원이 직접 부탁했다는 점이 김군의 경우고, 조양의 경우는 대학교수 학부모가 고등학교 프로그램을 통해서 인턴 연구를 하게되었다는 점입니다.

논문 자체는 그리 큰 문제가 없어 보이지만 병리학회 수준으로 검토한다면 취소감일 수도 있습니다. 물론 국제학회가 이 정도 논문가지고 그런 결정을 하면 우습게 됩니다.

마녀사냥은 멈춰야 합니다. 그러나 숙제는 남습니다. 우리가 생각해 볼 더 큰 문제는 조양의 경우보다 김군의 경우가 훨씬 명백하게 입시제도와 관련된 불이익, 공평, 불의의 문제를 드러낸다는 것입니다. 이에 대해서 조양을 거의 마녀사냥했던 사람들이 어떤 태도를 보일지 매우 궁금합니다. 아울러 서울대에 있다보니 서울대 총학이 어떻게 나올지도 궁금해집니다. 그들이 가만히 있는다면 이중잣대입니다.

개인적 첨언

정치인이라고 해서 마구 조사하면 사생 활 침해입니다. 표창장 하나 수사하겠다고 검사 부대가 수사하는 나라에서도 아무런 이유없이 그냥 털털 털어서 죄를 찾는 일은 분명히 잘못된 일입니다.

그러나 1저자 논란으로 나라가 휩쓸렸던 상황에서, 임명직 장관이 아니라 선출직 국회의원, 그것도 한 당의 원내대표인 국회의원이 직접 부탁한 일이라면 그냥 넘길 사안은 아닙니다.

입시 관련해 듣도보도 못한 다양한 합법적 테크닉이 시전되는 상황을 지켜본 온 국민이 특혜와 공정, 그리고 공평과 불이익라는 주제로 분노했고, 청년들과 학생들은 불의 아니면 불이익을 지적하며 집회를 열며 목소리를 높인 상황입니다.

저는 이런 일이 무수히 일어났고 나고 있고 그리고 불법은 아니라고 생각하지만 이제 이와 관련된 우리 사회의 도덕적 기준은 훨씬 높아졌나 봅니다. 특히 공정이라는 관점에서 반성이 필요하겠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어떻게 1저자가 되었을지 여러 가능성이 빤이 보이는 상황에 대해 나름 분석한 글을 썼다가 후보자에게 꿀빠는 정치교수라는 비판과 미친 개돼지라는 소리까지 듣는 개인적 경험이 생긴 상황입니다. 서울대 총학의 입장문에는 C+을 주었다가 역시 대대적인 공격을 받았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새로 이슈가 되는 나경원 아들의 1저자 논문에 대해서도 몇자 적는 일이 제 양심에 어긋나지는 않습니다.

팩트는 정확히 비교하고 가치판단은 공평하기 하시기 바랍니다. 저는 조국 장관에게도 나경원 의원에게도 빨대를 꽂지 않습니다. 지구를 위해서 빨대는 사용하지 않는게 좋습니다^^ 현상에 대한 분석과 종합이라는 직업병을 가졌을 뿐이고 지난 몇주간 상황에서 오늘도 써야한다는 의무를 느낄 뿐입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정치/사회정치/사회 목록
정치/사회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888 홍콩 경찰, 맨손 청년에 탕탕탕.. 시민들 "살인자&… 역자 11-12 5 0
3887 군인권센터 "박근혜 청와대, '계엄령 문건' 관여 추… mentis 11-04 11 0
3886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의 항소심 재판 mentis 11-04 8 0
3885 구조 위해 달라했는데.." KBS 추락 전 영상 논란 mentis 11-04 11 0
3884 안진걸 "나경원 고발 40일 넘었는데 檢 수사 안해.… 식자 10-29 11 0
3883 코미디.. 자유한국당... 장관낙마시키면 표창장... 장난해? mentis 10-28 11 0
3882 트럼프…"시리아 유전, 미국 회사 개발" mentis 10-28 9 0
3881 [KSOI] 공수처 법안 국회 처리 ‘찬성69% >반대2… mentis 10-28 10 0
3880 부장검사 고발에도 모두 '기각'.."檢, 제식구 감싸… mentis 10-28 10 0
3879 세계 190 개국 중... 기업하기 좋은 나라 5 위 = 한국 역자 10-24 11 0
3878 윤석열검찰총장인가? or 노만석 부장검사가 위조했나? 역자 10-24 16 0
3877 계엄령 문건에 윤석열 검찰총장.. 직인이..? 역자 10-24 21 0
3876 김정은, 금강산 南시설 철거 지시…정부, 北의도 파악 '분주' 오카베린타로 10-23 12 0
3875 '계엄 문건' 황교안 연루 의혹 재부상..윤석열 책임론도 제기… 오카베린타로 10-23 14 0
3874 J.. kbs보도 논란, 원칙이 관행에 묻는다 식자 10-21 17 0
3873 KBS 인터뷰 검찰유출 의혹 조사팀,시청자委가 구성·운영 물론 10-16 14 0
3872 황교안 "공수처 다음 국회로 넘기자?" 자한… 오카베린타로 10-15 16 0
3871 조국은 갔지만.. 검찰개혁촛불~! 오카베린타로 10-15 15 0
3870 [단독]조국 전 장관, 사표 수리 20여분 만에 서울대 복직 … 오카베린타로 10-15 13 0
3869 베네수엘라 "월급으로 닭 두 마리도 못사..최저임금 … 오카베린타로 10-15 14 0
게시물 검색
   덕후랭킹 TOP10
  • 매니아 토마토 122435/35000
  • 전문가 귀미요미 48584/20000
  • 전문가 노블레스 43704/20000
  • 지식인 짜이찡21 43570/10000
  • 전문가 혜리84 41695/20000
실시간 입문덕후 - 누적덕후 총 241명
  • 연예 식자 239/1000
  • 연예 사키아 916/1000
  • 남자 옷 썬카 0/1000
  • 연예 By누군가 714/1000
  • 만화 50/1000
  • 스포츠 역자 1787/4000
  • 음식 오카베린타로 1916/4000
  • 만화 0/1000
  • 기니다 0/1000
  • 만화 만두삼 20450/1000
실시간 인기검색어
  • 미국
  • 스타
  • 코스프레
  • 코스
  • 사라
  • 여고생
  • .
  • gif
새댓글
  • 금일 방문수: 344명
  • 금일 새글수: 9개
  • 금일 덕후가입: 0명
  • 금일 회원가입: 9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