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베스트 커뮤니티 포인트충전 쇼핑몰  
덕후순위조회
0위
포인트충전
덕후모집배너 덕후신청하기 덕후글쓰기
[정치/사회] 화성 8차 범인? 고아에 어벙벙..죽도록 맞아 자백
상세 내용 작성일 : 19-10-08 16:05 조회수 : 63 추천수 : 0

본문

“뉴스 봤어요? 이제 억울함을 풀 수 있겠네요….”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용의자 이춘재(56)가 1988년 여중생이 살해된 ‘화성 8차’ 사건 또한 자신의 소행이라고 밝힌 사실이 알려진 최근, 교도관 A씨는 전화 한 통화를 받았다. 이 사건의 범인으로 검거된 윤모(당시 22세)씨였다. 그는 이미 20여년을 복역하고 출소한 상태다. 윤씨는 재판 과정에서 무죄를 호소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만일 이춘재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윤씨는 억울한 옥살이를 한 게 된다. 그는 지금 어떻게 살고 있을까. 중앙일보는 윤씨가 수감됐던 청주교도소에서 그를 담당했던 교도관 A씨와 연락이 닿아 이야기를 들었다. A씨는 현재 윤씨를 도우며 재심을 준비하고 있다.



Q : 윤씨와는 어떤 관계인가.

A : 나는 26년째 교도관으로 근무하고 있으며 청주교도소에서 약 10년간 윤씨와 함께 있었다. 그 애가 2009년 가석방으로 출소할 당시 나에게 ‘저는 갈 곳이 없다. 취업만 시켜주신다면 제가 절대로 이곳 교도소에 다시 들어오는 일은 없을 거다’고 부탁했다. 그래서 내가 숙소와 일할 곳을 알선해줬고 그 인연으로 현재까지도 연락을 이어오고 있다. 재심 준비도 법적인 문제는 내가 맡아서 하고 있다.



Q : 윤씨는 이춘재의 진범 주장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현재도 무죄를 주장하고 있나.

A : 당연하다. 그 애는 교도소에 들어왔을 때부터 일관되게 무죄를 주장해왔다. 청주교도소에서 윤씨를 아는 수형자와 직원들 사이에서는 ‘무죄인데 억울하게 들어온 애’로 통한다. 이춘재가 진범으로 밝혀진 지난달 19일, 윤씨에게 전화가 걸려왔다. ‘형님 뉴스 보셨어요’ 하더라. 이번에는 정말로 무죄를 인정받을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



Q : 당시 윤씨는 '내가 죽였다'고 경찰에서 자백을 했다.

A : 고문을 당해서 허위 자백을 한 거다. 잠을 재우지 않고 엄청나게 많이 맞았다는 식으로 윤씨가 이야기를 했다. 자백을 안하면 죽을 정도의 공포를 느꼈다고 했다. 실제로 그 당시 화성 사건 수사 때문에 얼마나 많은 사람이 죽었나. 가혹 수사로 죽거나 xx한 사람도 있다. 지금도 그 애는 자신을 고문한 형사와 기소한 검사의 이름을 똑똑히 기억한다. 항소심에서 고문 사실을 알렸지만 증거가 없어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Q : 윤씨가 유죄를 선고받은 건 자백 때문만은 아니다. 사건 현장에서 윤씨의 체모가 발견됐다.

A : 나도 그 부분은 꼬치꼬치 캐묻지 않았다. 교도관이 마치 못 믿는다는 양 캐물으면 재소자는 마음을 다친다. 아예 마음의 문을 닫아버리는 경우도 있다. 다만 그 당시 체모를 분석하는 기술을 신뢰할 수 있는지 의문이다. DNA 검사도 아니고 정말 그게 100% 확실한 증거였냐는 것이다.



Q : 만일 윤씨가 억울하게 죄를 뒤집어쓴 것이라면, 왜 하필 그에게 그런 일이 생겼을까.

A : 애가 순진하고 어벙벙하니까 이용당한 거라 생각한다. 윤씨는 고아에 초등학교도 나오지 않았다. 돈 없고 빽 없으니 변호인도 제대로 쓸 수 없었고 어떻게 자신을 방어해야 하는지 몰랐다. 가혹 행위를 당해도 경찰에 달려가 ‘왜 우리 애 고문시키냐’며 난리쳐줄 부모가 없는 거다.



Q : 교도소 내에서 윤씨는 어떻게 지냈나.

A : 대단한 친구다. 술담배도 일체 안하고 돈도 악착같이 벌어서 모조리 저금했다. 아는 게 없으니까 봉제 기술을 배웠는데 12시간씩 교대 근무하고도 불만 한 마디 없었다. 오히려 잔업 없어서 돈 덜 버는 걸 걱정했다. 얘가 누나들 수술비랑 조카들 학자금도 대줬다. 애가 성실하고 착하니까 교도소 내의 다른 재소자들도 윤씨에게 먹을 거 사주고 많이 도와줬다. 그러니까 모범수로 분류돼서 광복절 특사로 가석방될 수 있었던 거다.



Q : 왜 그동안은 재심을 신청하지 않았나.

A : 왜 준비를 안 했겠나. 계속 재심을 신청하려고 알아봤다. 2003년 무죄를 주장한 인터뷰 역시 재심 준비 과정에서 하게 된 거다. 하지만 ‘진범이 특정되지 않으면 재심 신청해도 뒤집기 어렵다’는 얘기를 듣고 좌절했다. 변호사를 쉽사리 선임할 돈도 없고 말이다.



Q : 지금 윤씨는 어디서 무엇을 하고 있나.

A : 지방에서 일하고 있다. 이번 사건이 터지고 여기저기서 연락이 많이 왔는데 아직 언론에 모습을 드러내는 걸 두려워한다. 신상이 이미 많이 퍼졌기 때문이다. 내가 최근에 ‘야 너 19년 6개월 동안 수감됐었으니까 무죄 인정받으면 형사보상금 두둑히 받을 거야’ 위로했더니 윤씨가 ‘형님, 저는 명예를 회복하고 싶은 거지 돈에는 관심이 없다’고 하더라. 조용히 변호사를 구하는 중이다.


https://news.v.daum.net/v/20191008050114623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정치/사회정치/사회 목록
정치/사회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4012 [단독]이용수 할머니·윤미향 당선인 회동…이 할머니 25일 기… 오카베린타로 05-20 12 0
4011 등교 첫날 코로나 변수발생…인천·안성 75개교 귀가·등교 중지 오카베린타로 05-20 20 0
4010 이낙연 "윤미향 엄중하게 보고 있어"…민주,… mentis 05-18 18 0
4009 '거짓말' 학원강사 태운 60대 택시기사 부부 코로나19 확진 mentis 05-18 23 0
4008 정세현 "정찰기에 찍힌 김정은 승마? 맞을 것… 건설로봇S2  04-28 39 0
4007 태구민 "김정은, 혼자 일어서거나 걷지 못하는 상태인… 건설로봇S2  04-28 18 0
4006 박근혜 7시간’ 조사 방해… 靑·10개 부처 관여 역자 04-22 20 0
4005 英가디언 "김여정, 김정은 이을 北정권 심장"… mentis 04-21 17 0
4004 "日에 '독도 마스크' 보내라"…마스크 해외… mentis 04-21 21 0
4003 중국 공산당 관계자 "김정은 위독하지 않다" mentis 04-21 18 0
4002 김정은, 지난주 심장수술…생사 불분명"?? mentis 04-21 16 0
4001 [속보]방대본 "코로나19, 유행·완화 반복하다 겨울… mentis 04-20 23 0
4000 놀랐구나 일본~ 한국확진자 22명에 mentis 04-20 19 0
3999 차명진 "시민아 형준아 내친구 맞냐?…내탓이라며 부관… 카리아리 04-16 29 0
3998 김종인 "자세도 못 갖춘 정당 지지 요청해 송구하다&… 카리아리 04-16 19 0
3997 목메인 심상정, 결국 오열 "고단한 정의당의 길을 카리아리 04-16 23 0
3996 文대통령 "전대미문 경제 충격"…'포스트 코… WarHammer40K 04-14 18 0
3995 여론조사 전문가 6인 전원 "민주당이 과반 승리할 것 WarHammer40K 04-13 33 0
3994 방역 베테랑 한국에 경의"…사망 2만명 육박 이탈리아… WarHammer40K 04-13 21 0
3993 세월호 추모단체 "추모 현수막 훼손, 김진태 후보 사… WarHammer40K 04-13 25 0
게시물 검색
   덕후랭킹 TOP10
  • 매니아 토마토 133448/35000
  • 전문가 귀미요미 53953/20000
  • 지식인 짜이찡21 46351/10000
  • 전문가 노블레스 45237/20000
  • 전문가 혜리84 44923/20000
실시간 입문덕후 - 누적덕후 총 245명
  • 시사 건설로봇S2  5/1000
  • 밀리터리 asasdad 13/1000
  • 연예 아디다스 471/1000
  • 야동 럭키가이 0/1000
  • 연예 식자 1930/4000
  • 연예 사키아 2924/4000
  • 남자 옷 썬카 0/1000
  • 연예 By누군가 1525/4000
  • 만화 50/1000
  • 스포츠 역자 4353/4000
실시간 인기검색어
  • h
  • 안녕
  • 코스프레
  • 소라
  • 워크
  • 홍진영
  • 강간
  • 남자
  • 서양
  • 엉밑살
새댓글
  • 금일 방문수: 472명
  • 금일 새글수: 4개
  • 금일 덕후가입: 0명
  • 금일 회원가입: 6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