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베스트 커뮤니티 포인트충전 쇼핑몰  
덕후순위조회
0위
포인트충전
덕후모집배너 덕후신청하기 덕후글쓰기
[정치/사회] 나경원 비판한 민식이 엄마에게 쏟아진 악플세례
상세 내용 작성일 : 19-12-02 14:58 조회수 : 21 추천수 : 0

본문

한국당 지지자 공격에 계정 비공개… 누리꾼들 “선 넘었다”


스쿨존 교통사고로 숨진 고(故) 김민식군 어머니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가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민식이법’ 불발 후 민식군 어머니 박초희씨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비판 글을 올리고 난 뒤, 악성댓글(악플) 세례에 시달리다 지난달 30일 결국 비공개로 전환한 사실이 알려지면서다.

계정을 닫았지만 박씨가 지난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과 그에 달린 댓글은 온라인에 계속 확산되며 공분을 낳고 있다. 이 글에서 박씨는 “나경원 말 바꾸지 말라, 너도 엄마라고 속상하다고 내 앞에서 얘기했다”며 “내가 죽었어야 네 입에서 우리 아이들 이름이 안 나왔다”고 심경을 드러냈다.

글을 올린 시점은 한국당이 공직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 통과를 막기 위해 전면적인 필리버스터(국회 본회의 무제한 연설)를 신청하면서 민식이법을 포함, 민생법안 199건 처리가 ‘올 스톱’된 후다. 무산 소식이 알려진 후 피해 아이들 부모의 오열은 여론을 일으켰고 비난의 화살은 정치권을 향했다.

본 회의가 무산된 후 나 원내대표는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여론을 의식한 듯 고(故) 민식·하준·해인·태호·유찬 등 아이들 이름을 언급했다. 이어 국회의장을 향해 “선거법을 상정하지 않는 조건이라면 필리버스터 신청 법안에 앞서 민식이법 등을 먼저 상정해 통과시킬 것을 제안한다”고 ‘조건부 필리버스터’를 제안했다.

박씨는 이와 관련해서도 “우리가 다 있는 것을 알면서 한 아이 한 아이 호명하면서 협상카드를 내미나. 그러고 나서 무슨 할 말이 있다고 면담하자고, 오늘 네 앞에서 혀 깨물고 죽지 못한 내가 후회스럽다”고 적었다. 피해 아이들의 부모는 당일 나 원내대표와의 면담을 거절한 뒤 기자회견을 열어 “아이들 이름을 협상카드로 내세운 것은 모욕”이라 규정,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박씨가 글을 올린 후 얼마 지나지 않아 한국당 지지자로 추정되는 누리꾼의 악플이 달리기 시작했다. 이들은 “목숨, 자살을 운운하고 그렇게 비장하면서 민식이법을 누가 막고 있는지 바로 알기는 아랑곳 없고 민주당과 국민 개돼지 만드는 선동이 목적이다”(w****), “나 의원이 당신 친구냐, 말투가 왜 그러냐. 한국당에서 민식이법 먼저 통과시킨다고 분명히 의사 밝혔는데 사리분별 좀 하라”(j****)고 한국당을 옹호했다. 또한 “민식이법에 묶어서 공수처법 끼워 파는 민주당 행동이 더 악독한 것 아니냐, 지금 누가 시체팔이를 하고 있나”(s****), “민식이 하는 게 세월호 유가족과 다를 바가 없다” 등의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악플 공격이 이어지자 박씨는 하루 만에 인스타그램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이 같은 상황을 접한 다수 누리꾼은 분통을 터트렸다. 온라인에는 “또 사람을 잡겠다”(꼬****), “최소한의 공감 능력도 없다, 무식한 사람이 신념을 가지면 얼마나 추악해질 수 있는지 보여준다”(문****), “자기 자식이 똑같이 죽어도 저럴까”(k****), “민식이 어머님이 상처받지 않았으면 좋겠다”(파****) 등의 반응이 나왔다. 아울러 “세월호 유가족 단식할 때 옆에서 피자·치킨 먹던 사람들”(s****), “선동이니 시체팔이니 심지어 세월호 유가족까지 들먹이다니, 같은 뜻을 전하더라도 선이 있다”(s****) 등 과도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기도 했다.



https://news.v.daum.net/v/20191202114717443     
 

어이없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정치/사회정치/사회 목록
정치/사회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917 공소장 변경 불허,궁지몰린 '윤석열檢' 남은 선택지는? 역자 12-12 4 0
3916 청와대 '숨진수사관 靑과 통화'? 동아일보에 "근거뭐… 역자 12-12 4 0
3915 환한 웃음 속 첫 출근.. 추미애 "윤석열, 서로 모… 카리아리 12-09 9 0
3914 경찰, 전광훈 목사 출국금지...체포영장도 검토 카리아리 12-09 14 0
3913 백원우 비서관팀 나섰던 '울산 고래고기 사건'은 무엇? mentis 12-06 11 0
3912 이러니 검찰 개혁이 필요한 거지 mentis 12-06 7 0
3911 주진우의 일침~! mentis 12-06 6 0
3910 추미애의 카드는?? mentis 12-06 7 0
3909 국민 절반 이상 "국회 마비 가장 큰 책임은 한국당에… By누군가 12-04 9 0
3908 fake.. 일본방송.. 한국안에서 불매운동 반성한다고 By누군가 12-04 9 0
3907 靑김기현 첩보' 앞서 검찰 내사..경찰수사 알고 접어 물론 12-03 11 0
열람중 나경원 비판한 민식이 엄마에게 쏟아진 악플세례 물론 12-02 22 0
3905 [단독] 극단선택 A수사관, 윤석열에 따로 유서 "우… 물론 12-02 12 0
3904 민식이 아빠 "나경원, 아이들 모욕..사과 안했다&#… 물론 12-02 16 0
3903 더이상 한국당에 끌려다니지 않겠다...이해찬대표!! 물론 12-02 13 0
3902 몰염치, 땡깡, 정치폭거..한국당 필리버스터에 쏟아진 비난 물론 12-02 10 0
3901 내년 총선서 절대 뽑지 않을 정당 1위는? 한국당 44.4% 물론 12-02 10 0
3900 강제징용 문희상 해법 2015년 한일 합의보다 후퇴한 안이었다… mentis 11-29 10 0
3899 美 대사, 이혜훈 불러 돈 얘기만..외교적 결례 '비판' By누군가 11-20 18 0
3898 복면금지법 위헌 맹렬히 비난한 중국.jpg By누군가 11-20 19 0
게시물 검색
   덕후랭킹 TOP10
  • 매니아 토마토 124527/35000
  • 전문가 귀미요미 49664/20000
  • 지식인 짜이찡21 44267/10000
  • 전문가 노블레스 44076/20000
  • 전문가 혜리84 42489/20000
실시간 입문덕후 - 누적덕후 총 241명
  • 연예 식자 479/1000
  • 연예 사키아 983/1000
  • 남자 옷 썬카 0/1000
  • 연예 By누군가 918/1000
  • 만화 50/1000
  • 스포츠 역자 2182/4000
  • 음식 오카베린타로 2217/4000
  • 만화 0/1000
  • 기니다 0/1000
  • 만화 만두삼 21350/1000
실시간 인기검색어
  • 코스프레
  • 미국
  • .
  • 1
  • 섹시
  • Av
  • i
  • 김무성
새댓글
  • 금일 방문수: 133명
  • 금일 새글수: 0개
  • 금일 덕후가입: 0명
  • 금일 회원가입: 2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