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베스트 커뮤니티 포인트충전 쇼핑몰  
덕후순위조회
0위
포인트충전
덕후모집배너 덕후신청하기 덕후글쓰기
[정치/사회] "제3의길 있다"…정봉주에 뒤통수 맞은 민주당 '부글부글'
상세 내용 작성일 : 20-02-12 11:14 조회수 : 14 추천수 : 0

본문

c74cfb84c3e48bc9a3c3ce2fe2f03a9c_1581473 

 

정봉주 전 의원께서 이번 당의 결정을 수용함과 동시에 총선 역할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도록 하겠습니다." 

11일 오후 2시 40분 국회 정론관(기자회견장)에서 더불어민주당 이경 부대변인의 소개로 정 전 의원의 기자회견이 시작됐다.

정 전 의원은 "저는 또 이렇게 잘려나간다. 처음에 이명박 정권에 의해서, 그리고 이번에는 어려운 시절을 함께 해왔던 동료들의 손에 의해서..."라고 말끝을 흐리다가 "저, 정봉주를 잊지는 말아 달라"고 호소했다.

제공: 노컷뉴스

정 전 의원의 기자회견문 어디에도 당의 결정을 수용하겠다거나 총선에서 어떻게 하겠다는 명확한 발언은 찾아볼 수 없었다.

"원통하고 서러워서 피를 토하고 울부짖고 싶은 심정", "찢기고 상처투성이인 모습이지만, 정봉주는 결코 죽지 않을 것"이라는 등 억울하고 답답한 마음만 성토했다.

그렇게 기자회견이 끝난 뒤 정론관 밖에서 정 전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추가 입장을 밝혔다.

그는 "공천관리위원들은 (부적격) 판정을 했지만, 저는 더 많은 선택지가 있다"며 "당의 후속 절차를 어떻게 밟아가는지 지켜보면서 상응하는 구체적인 행동을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선택지는 어떤 것을 말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공관위의 판정을) 수용하는 길도 있고, 불복하는 길도 있을 것이다. 그리고 또다른 제3의 길도 있을 것"이라며 무소속 출마를 암시하는 듯한 발언도 했다.

'무소속으로 출마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구체적인 방법에 대해서 말하지 않겠다"면서 "당이 제 뜻을 이해하지 못한다면 아까 말씀드렸던 다른 선택지도 있을 것이다. 이렇게 말씀드리면 제가 무슨 말씀을 드리는지 당이 잘 이해하고 후속조치를 취할 것이라 믿는다"고 전했다.

정 전 의원의 이같은 입장에 민주당은 상당히 당황해 했다. 정 전 의원이 민주당에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잡아달라'고 요청할 당시 '당의 결정을 수용하겠다'는 취지의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미리 민주당에 언질을 줬기 때문이다.

이같은 맥락 때문에 이경 부대변인도 애초 정 전 의원의 기자회견을 소개하면서 "이번 당의 결정을 수용함과 동시에"라는 표현을 쓴 것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정 전 의원이 '내가 오랫동안 당과 함께 해온 사람인데, 설마 기자회견에서 당을 비판하겠느냐'고 말해, 내키지 않는 측면이 있었지만 기자회견을 하게 해 준 것"이라며 "정 전 의원이 이럴 줄 몰랐다. 뒤통수 맞았다"고 분개했다.

당 지도부도 황당하다는 반응이다. 정해진 절차에 따라 재심을 청구하면 될 일인데, 약속까지 어겨가며 당 지도부를 압박했다는 것에 불쾌감을 드러냈다.

당 지도부 관계자는 "공관위의 결정은 이미 내려진 것이고, 본인이 원한다면 재심을 청구하면 된다"며 "느닷없이 기자회견을 열어 당 지도부에 공을 던졌다는 식으로 얘기하는 것은 황당한 일"이라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의 돌발행동을 두고 당 내에서는 다양한 해석이 나온다.

과거 팟캐스트 방송 '나꼼수' 활동을 통해 얻은 유명세와 지지자들을 동원해 당 지도부를 압박해 공관위의 결정을 번복시키려는 시도란 분석과 실제 무소속 출마를 염두에 둔 포석이라는 시각 등이다.

공관위의 결정과 관련해 당 지도부의 현재까지 기류는 별도의 논의는 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부적격 판정은 공관위의 결정이고, 정해진 재심 절차는 이미 마련됐다고 보기 때문이다.

다만, 당 일각에서는 정 전 의원에 대한 동정론도 나오고 있다.

당 지도부의 한 의원은 "정 전 의원이 나름 이명박 정부 시절 헌신한 측면이 있고, '미투'와 관련해서도 법원에서 무죄로 판단한 부분도 있다"며 "이대로 정 전 의원을 내칠 게 아니라 다양한 방법으로 함께 가는 방법을 고민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정치/사회정치/사회 목록
정치/사회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958 거점병원 지정 후 과로 시달리다 51세로 사망…루즈밍병원장 '… mentis 02-19 5 0
3957 대통령 전용기, 김포공항 도착…日크루즈 탑승자 7명 입국(종합… mentis 02-19 6 0
3956 코로나19, 첫 미성년자 감염…신규환자 15명 급증, 총 46… mentis 02-19 12 0
3955 입항 거부로 떠돌던 크루즈 캄보디아 수용…"역시 훈센… By누군가 02-13 11 0
열람중 "제3의길 있다"…정봉주에 뒤통수 맞은 민주… 사키아 02-12 15 0
3953 신종코로나 사망자 1천명 넘어서…하루새 108명 늘어 카리아리 02-11 9 0
3952 '중국인 관광객' 23번째 확진자에…"중국인 입국 금… 오카베린타로 02-06 80 0
3951 신종코로나 환자 2명 추가… mentis 02-05 23 0
3950 이정현 종로출마. 문재인정권 끝장내려 사키아 02-04 20 0
3949 마스크 제조업체 대표 "120억 통장에 꽂아준다는 사… 오카베린타로 02-03 21 0
3948 文 지지율, '20·30대 여성' 대거 이탈…긍정 45% 부정… 오카베린타로 02-03 10 0
3947 신종코로나 첫 완치자 임박…질본 "2번환자 퇴원 검토… 오카베린타로 02-03 50 0
3946 손흥민 "정말 힘든 경기, 달리고 또 싸웠다"… 오카베린타로 02-03 12 0
3945 KBS SBS 간판’ 박은영X박선영 아나 나란히 퇴사 오카베린타로 02-03 15 0
3944 '신종코로나' 7번째 확진자 발생…우한서 입국한 28세 한국남… 카리아리 01-31 37 0
3943 문 대통령 "우한 교민 중 확진자·의심환자 없어 mentis 01-30 35 0
3942 “이번 생은 완전히 망했다”…이국종, 아주대병원 부당 폭로+사… 사키아 01-22 15 0
3941 억지로 온 거면 나가셔도 좋다" 일선 검사들과 만난 … 사키아 01-22 12 0
3940 이종걸 "오만방자한 검찰님, 당황하셨어요?" 사키아 01-22 18 0
3939 이국종, 내달 출근 즉시 사임…돌아올 수 없는 강 건너 사키아 01-22 22 0
게시물 검색
   덕후랭킹 TOP10
  • 매니아 토마토 128792/35000
  • 전문가 귀미요미 51775/20000
  • 지식인 짜이찡21 45219/10000
  • 전문가 노블레스 44603/20000
  • 전문가 혜리84 43672/20000
실시간 입문덕후 - 누적덕후 총 242명
  • 야동 럭키가이 0/1000
  • 연예 식자 1228/4000
  • 연예 사키아 1902/4000
  • 남자 옷 썬카 0/1000
  • 연예 By누군가 1199/4000
  • 만화 50/1000
  • 스포츠 역자 3428/4000
  • 음식 오카베린타로 2686/4000
  • 만화 0/1000
  • 기니다 0/1000
실시간 인기검색어
  • 코스프레
  • 미국
  • 가슴
  • 유아
  • a
  • 여고생
  • 코스
  • 1
  • 금일 방문수: 357명
  • 금일 새글수: 0개
  • 금일 덕후가입: 0명
  • 금일 회원가입: 10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