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베스트 커뮤니티 포인트충전 쇼핑몰  
덕후순위조회
0위
포인트충전
덕후모집배너 덕후신청하기 덕후글쓰기
[정치/사회] "제3의길 있다"…정봉주에 뒤통수 맞은 민주당 '부글부글'
상세 내용 작성일 : 20-02-12 11:14 조회수 : 74 추천수 : 0

본문

c74cfb84c3e48bc9a3c3ce2fe2f03a9c_1581473 

 

정봉주 전 의원께서 이번 당의 결정을 수용함과 동시에 총선 역할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도록 하겠습니다." 

11일 오후 2시 40분 국회 정론관(기자회견장)에서 더불어민주당 이경 부대변인의 소개로 정 전 의원의 기자회견이 시작됐다.

정 전 의원은 "저는 또 이렇게 잘려나간다. 처음에 이명박 정권에 의해서, 그리고 이번에는 어려운 시절을 함께 해왔던 동료들의 손에 의해서..."라고 말끝을 흐리다가 "저, 정봉주를 잊지는 말아 달라"고 호소했다.

제공: 노컷뉴스

정 전 의원의 기자회견문 어디에도 당의 결정을 수용하겠다거나 총선에서 어떻게 하겠다는 명확한 발언은 찾아볼 수 없었다.

"원통하고 서러워서 피를 토하고 울부짖고 싶은 심정", "찢기고 상처투성이인 모습이지만, 정봉주는 결코 죽지 않을 것"이라는 등 억울하고 답답한 마음만 성토했다.

그렇게 기자회견이 끝난 뒤 정론관 밖에서 정 전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추가 입장을 밝혔다.

그는 "공천관리위원들은 (부적격) 판정을 했지만, 저는 더 많은 선택지가 있다"며 "당의 후속 절차를 어떻게 밟아가는지 지켜보면서 상응하는 구체적인 행동을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선택지는 어떤 것을 말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공관위의 판정을) 수용하는 길도 있고, 불복하는 길도 있을 것이다. 그리고 또다른 제3의 길도 있을 것"이라며 무소속 출마를 암시하는 듯한 발언도 했다.

'무소속으로 출마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구체적인 방법에 대해서 말하지 않겠다"면서 "당이 제 뜻을 이해하지 못한다면 아까 말씀드렸던 다른 선택지도 있을 것이다. 이렇게 말씀드리면 제가 무슨 말씀을 드리는지 당이 잘 이해하고 후속조치를 취할 것이라 믿는다"고 전했다.

정 전 의원의 이같은 입장에 민주당은 상당히 당황해 했다. 정 전 의원이 민주당에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잡아달라'고 요청할 당시 '당의 결정을 수용하겠다'는 취지의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미리 민주당에 언질을 줬기 때문이다.

이같은 맥락 때문에 이경 부대변인도 애초 정 전 의원의 기자회견을 소개하면서 "이번 당의 결정을 수용함과 동시에"라는 표현을 쓴 것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정 전 의원이 '내가 오랫동안 당과 함께 해온 사람인데, 설마 기자회견에서 당을 비판하겠느냐'고 말해, 내키지 않는 측면이 있었지만 기자회견을 하게 해 준 것"이라며 "정 전 의원이 이럴 줄 몰랐다. 뒤통수 맞았다"고 분개했다.

당 지도부도 황당하다는 반응이다. 정해진 절차에 따라 재심을 청구하면 될 일인데, 약속까지 어겨가며 당 지도부를 압박했다는 것에 불쾌감을 드러냈다.

당 지도부 관계자는 "공관위의 결정은 이미 내려진 것이고, 본인이 원한다면 재심을 청구하면 된다"며 "느닷없이 기자회견을 열어 당 지도부에 공을 던졌다는 식으로 얘기하는 것은 황당한 일"이라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의 돌발행동을 두고 당 내에서는 다양한 해석이 나온다.

과거 팟캐스트 방송 '나꼼수' 활동을 통해 얻은 유명세와 지지자들을 동원해 당 지도부를 압박해 공관위의 결정을 번복시키려는 시도란 분석과 실제 무소속 출마를 염두에 둔 포석이라는 시각 등이다.

공관위의 결정과 관련해 당 지도부의 현재까지 기류는 별도의 논의는 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부적격 판정은 공관위의 결정이고, 정해진 재심 절차는 이미 마련됐다고 보기 때문이다.

다만, 당 일각에서는 정 전 의원에 대한 동정론도 나오고 있다.

당 지도부의 한 의원은 "정 전 의원이 나름 이명박 정부 시절 헌신한 측면이 있고, '미투'와 관련해서도 법원에서 무죄로 판단한 부분도 있다"며 "이대로 정 전 의원을 내칠 게 아니라 다양한 방법으로 함께 가는 방법을 고민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정치/사회정치/사회 목록
정치/사회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4030 사랑제일교회 앞 기자회견…"저와 교회 없애려 교회 재… 역자 09-02 27 0
4029 원주초등색 16명 코로나 감염... By누군가 08-25 26 0
4028 이낙연 ‘음성’에 안도하는 靑 "코로나 방역에 최선&… WarHammer40K 08-19 27 0
4027 전광훈은 턱스크, 교인은 도주…'총체적 난국' 사랑제일교회 &… WarHammer40K 08-19 29 0
4026 서울 자율형 공립고, 내년부터 일반고로 일괄 전환 카리아리 07-28 60 0
4025 박지원 "文대통령 많이 비난했다…두 번 뵙고 용서 받… 식자 07-27 52 0
4024 통합당, 秋 2번째 탄핵안 제출… 통과는 어려워 사키아 07-21 45 0
4023 채널A 기자 "아파트 찾아다닌다"…한동훈 &… 사키아 07-21 45 0
4022 가난한 농부의 아들로…" 與 대권주자 때아닌 '흙수저… 사키아 07-21 47 0
4021 케냐와 말라위에서 30년째 의료봉사중인 간호사~ 카리아리 07-20 41 0
4020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혐… 역자 07-13 81 0
4019 '조문 거부' 류호정 "박원순 시장님 존경했다, 모욕… 역자 07-13 71 0
4018 박원순 전 비서 측 성추행 4년 지속…수위 점점 심각 인기글 역자 07-13 103 0
4017 박원순 시장 분향소... 놓고.. mentis 07-10 57 0
4016 창녕 9살 학대 계부 "딸아 사랑한다"…영장… 사키아 06-15 83 0
4015 공무원 등에 긴급생계자금 25억 부당지급…대구시 직원 74명 인기글 건설로봇S2  06-09 108 0
4014 코로나에 잘 안걸리는 혈액형은?? o형 건설로봇S2  06-09 98 0
4013 女검사 울린 '가로 44㎝ 세로 60㎝' 가방속 9살 아이..… 식자 06-05 71 0
4012 [단독]이용수 할머니·윤미향 당선인 회동…이 할머니 25일 기… 오카베린타로 05-20 72 0
4011 등교 첫날 코로나 변수발생…인천·안성 75개교 귀가·등교 중지 오카베린타로 05-20 80 0
게시물 검색
   덕후랭킹 TOP10
  • 매니아 토마토 140242/35000
  • 전문가 귀미요미 56881/20000
  • 지식인 짜이찡21 48449/10000
  • 전문가 혜리84 47240/20000
  • 전문가 노블레스 46650/20000
실시간 입문덕후 - 누적덕후 총 245명
  • 시사 건설로봇S2  637/1000
  • 밀리터리 asasdad 37/1000
  • 연예 아디다스 645/1000
  • 야동 럭키가이 0/1000
  • 연예 식자 2661/4000
  • 연예 사키아 3950/4000
  • 남자 옷 썬카 0/1000
  • 연예 By누군가 1804/4000
  • 만화 50/1000
  • 스포츠 역자 5522/4000
실시간 인기검색어
  • 미국
  • 코스프레
  • eh
  • 중국
  • 헬스장
  • 귀신님
새댓글
  • 금일 방문수: 259명
  • 금일 새글수: 0개
  • 금일 덕후가입: 0명
  • 금일 회원가입: 0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