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베스트 커뮤니티 포인트충전 쇼핑몰  
덕후순위조회
0위
포인트충전
덕후모집배너 덕후신청하기 덕후글쓰기
[정치/사회] 목메인 심상정, 결국 오열 "고단한 정의당의 길을
상세 내용 작성일 : 20-04-16 12:23 조회수 : 47 추천수 : 0

본문

20cbd7ad99625927a01925da2940c5b7_1587007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해단식에서 눈물을 닦고 있다. 2020.4.16/뉴스1
20cbd7ad99625927a01925da2940c5b7_1587007
© news1 심상정 정의당 경기 고양갑 후보가 16일 새벽 경기 고양에 마련된 선거사무소에서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당선이 확정되자 지지자와 포옹을 하고 있다. 2020.4.16/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그는 "지난 대선보다 많은 267만명의 시민들이 정의당을 지지해주셨다. 감사드린다"며 "하지만 정의당은 10%를 육박하는 지지율에도 여전히 300석 중 2%의 의석만 갖게 됐다. 몹시 아쉽지만 어느 정도 각오한 만큼 겸허히 받아들인다. 더 좋은 결과를 보여드리지 못해 죄송하다"고 했다.

정의당은 심상정 대표의 지역구인 고양갑 1석만을 지켰다. 21대 국회에서 정의당은 지역구 1석에 비례대표 5석을 합친 6석을 확보할 것으로 예상된다.

심 대표는 "정의당은 낡은 양당 정치 구도를 넘지 못했지만 무릎을 꿇지 않겠다"며 "20년을 외롭고 고된 길을 걸어왔지만 정의당은 또다시 시작하겠다. 정의당은 진보 대안세력으로서의 길을 찾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역구 1석으로 독자 교섭단체 꿈을 이루지 못한 정의당 선대위는 16일 눈물의 해단식을 열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모든 것을 바쳐 고단한 정의당의 길을 함께 개척해온 우리"라고 당원에게 고마움을 전하다가 말을 잇지 못하고 눈물을 쏟았다.

심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해단식에서 "이번 총선 결과는 촛불개혁을 진실로 원하는 국민 염웜이 담겨 있다. 문재인정부가 멈추지 말고 개혁하라는 것이 슈퍼여당을 만들어 준 국민의 명령"이라고 했다

© news1 심상정 정의당 경기 고양갑 후보가 16일 새벽 경기 고양에 마련된 선거사무소에서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당선이 확정되자 지지자와 포옹을 하고 있다. 2020.4.16/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그는 "지난 대선보다 많은 267만명의 시민들이 정의당을 지지해주셨다. 감사드린다"며 "하지만 정의당은 10%를 육박하는 지지율에도 여전히 300석 중 2%의 의석만 갖게 됐다. 몹시 아쉽지만 어느 정도 각오한 만큼 겸허히 받아들인다. 더 좋은 결과를 보여드리지 못해 죄송하다"고 했다.

정의당은 심상정 대표의 지역구인 고양갑 1석만을 지켰다. 21대 국회에서 정의당은 지역구 1석에 비례대표 5석을 합친 6석을 확보할 것으로 예상된다.

심 대표는 "정의당은 낡은 양당 정치 구도를 넘지 못했지만 무릎을 꿇지 않겠다"며 "20년을 외롭고 고된 길을 걸어왔지만 정의당은 또다시 시작하겠다. 정의당은 진보 대안세력으로서의 길을 찾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선거를 함께 치른 당원들을 향해 "무엇보다"라고 운을 떼다가 갑자기 말을 잇지 못했다. 눈에 눈물이 고인 심 대표를 본 일부 당원들은 같이 눈물을 훔치기 시작했다.

심 대표는 다시 "무엇보다"라고 말을 꺼냈다가 목이 메였는지 입을 꾹 다물었다. 그는 "무엇보다 모든 것을 바쳐 고단한 정의당의 길을 함께 개척해온 우리"라고 또다시 말을 겨우 이어갔지만 끝을 맺지 못하고 흐르는 눈물을 닦았다.

심 대표는 "모든 것을 바쳐 정의당의 길을 개척한 자랑스러운 후보들을 더 많이"라고 말을 이어가려다가 눈물을 쏟고는 "고생한 후보들과 당원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 고맙다"고 겨우 마무리했다.

심 대표의 오열에 자리에 함께한 정의당 관계자들은 모두 무거운 표정으로 침묵했다. 이후 기자들을 만난 심 대표는 아무 말 없이 서둘러 국회 밖으로 발길을 옮겼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정치/사회정치/사회 목록
정치/사회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4026 서울 자율형 공립고, 내년부터 일반고로 일괄 전환 카리아리 07-28 6 0
4025 박지원 "文대통령 많이 비난했다…두 번 뵙고 용서 받… 식자 07-27 8 0
4024 통합당, 秋 2번째 탄핵안 제출… 통과는 어려워 사키아 07-21 11 0
4023 채널A 기자 "아파트 찾아다닌다"…한동훈 &… 사키아 07-21 12 0
4022 가난한 농부의 아들로…" 與 대권주자 때아닌 '흙수저… 사키아 07-21 12 0
4021 케냐와 말라위에서 30년째 의료봉사중인 간호사~ 카리아리 07-20 12 0
4020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혐… 역자 07-13 25 0
4019 '조문 거부' 류호정 "박원순 시장님 존경했다, 모욕… 역자 07-13 25 0
4018 박원순 전 비서 측 성추행 4년 지속…수위 점점 심각 역자 07-13 31 0
4017 박원순 시장 분향소... 놓고.. mentis 07-10 19 0
4016 창녕 9살 학대 계부 "딸아 사랑한다"…영장… 사키아 06-15 41 0
4015 공무원 등에 긴급생계자금 25억 부당지급…대구시 직원 74명 건설로봇S2  06-09 56 0
4014 코로나에 잘 안걸리는 혈액형은?? o형 건설로봇S2  06-09 60 0
4013 女검사 울린 '가로 44㎝ 세로 60㎝' 가방속 9살 아이..… 식자 06-05 35 0
4012 [단독]이용수 할머니·윤미향 당선인 회동…이 할머니 25일 기… 오카베린타로 05-20 41 0
4011 등교 첫날 코로나 변수발생…인천·안성 75개교 귀가·등교 중지 오카베린타로 05-20 48 0
4010 이낙연 "윤미향 엄중하게 보고 있어"…민주,… mentis 05-18 51 0
4009 '거짓말' 학원강사 태운 60대 택시기사 부부 코로나19 확진 mentis 05-18 68 0
4008 정세현 "정찰기에 찍힌 김정은 승마? 맞을 것… 건설로봇S2  04-28 69 0
4007 태구민 "김정은, 혼자 일어서거나 걷지 못하는 상태인… 건설로봇S2  04-28 45 0
게시물 검색
   덕후랭킹 TOP10
  • 매니아 토마토 136929/35000
  • 전문가 귀미요미 55405/20000
  • 지식인 짜이찡21 47331/10000
  • 전문가 혜리84 46009/20000
  • 전문가 노블레스 45804/20000
실시간 입문덕후 - 누적덕후 총 245명
  • 시사 건설로봇S2  459/1000
  • 밀리터리 asasdad 21/1000
  • 연예 아디다스 540/1000
  • 야동 럭키가이 0/1000
  • 연예 식자 2369/4000
  • 연예 사키아 3621/4000
  • 남자 옷 썬카 0/1000
  • 연예 By누군가 1622/4000
  • 만화 50/1000
  • 스포츠 역자 4914/4000
실시간 인기검색어
  • 미국
  • 코스프레
  • 나이
  • 후기
  • 채영
  • 스타
  • .
  • a
새댓글
  • 금일 방문수: 148명
  • 금일 새글수: 1개
  • 금일 덕후가입: 0명
  • 금일 회원가입: 0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