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베스트 커뮤니티 포인트충전 쇼핑몰  
덕후순위조회
0위
포인트충전
덕후모집배너 덕후신청하기 덕후글쓰기
[정치/사회] 유족·동료는 절대 아니라는데…軍 "월북" 판단 이유는
상세 내용 작성일 : 20-09-24 15:46 조회수 : 45 추천수 : 1

본문

34fabc749421b47e9e75de433ffa5478_1600929
34fabc749421b47e9e75de433ffa5478_1600929
© ⓒ중앙일보 안영호 합참작전본부장이 24일 오전 국방부에서 서해 최북단 소연평도에서 실종된 공무원과 관련한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 ⓒ중앙일보 실종 어업지도선 공무원, 북 총격으로 사망.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안 본부장은

안영호 합참작전본부장이 24일 오전 국방부에서 서해 최북단 소연평도에서 실종된 공무원과 관련한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안 본부장은 "다양한 첩보를 정밀 분석한 결과, 북한이 북측 해역에서 발견된 우리 국민에 대해 총격을 가하고 시신을 불태우는 만행을 저질렀음을 확인하였다"라고 말했다. 뉴스1

북한에 피살된 40대 공무원 A씨에 대해 유족과 동료 공무원들은 "절대 자진 월북할일이 없다"고 입을 모으는 가운데, 군 관계자는 "네 가지 사안을 통해 볼 때 자진 월북 시도했을 것이라고 판단한다"고 24일 밝혔다. A씨는 자녀 2명을 두고 있는 평범한 40대 가장이며, 신분이 보장된 공무원으로 평소 특이사항은 없었다.

 

 

군 관계자는 이날 일각에서 제기된 'A씨가 해상을 표류하다 어쩔수 없이 월북의사를 표한 것이 아니냐'는 주장에 대해 가능성이 적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여러가지 정황으로 평가했을때 자진 월북의사를 가지고 의도적으로 월북 한 것에 무게를 실었다. 

 

또 다른 관계자도 세가지에서 네가지 판단 근거에 대해선 인정하면서도 "출처를 밝힐 수 없다"며 단호한 입장을 보였다.

 

 

실종 어업지도선 공무원, 북 총격으로 사망.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중앙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군이 A씨를 월북했다고 판단하는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는 A씨가 북측에 직접 월북의사를 표명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또 연평도 부근에서 오래 근무했던 오래 근무 했던 A씨가 이 지역과 환경·해류 등을 잘 알고 있어 의도가 없다면 표류할 가능성이 적다고 보고 있다.

 

A씨는 22일 오후 3시 30분쯤 북한 군과 접촉한다. 한시간 뒤인 오후 4시 40분 북한 측은 배로 접근해 방독면을 쓴 채 일정거리 떨어져 A씨의 표류경위를 확인하고 월북 진술을 들었다고 한다.

 

하지만 북한군은 오후 9시 40분쯤 해상에서 A씨에게 총격을 가하고, 곧바로 오후 10시 11분쯤 시신을 해상에서 불태운다.

 

군 측은 또 총격에 대해 북에 사실관계 확인을 요구했지만, 답변이 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조치에 따라 경계 안에 들어오면 무조건적 사격을 하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한편 앞서 정부는 지난 21일 서해북방한계선(NLL) 인근 해상에서 어업지도선에 타고 있다 실종된 A씨가 북한군 총격을 받고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23일 밝혔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정치/사회정치/사회 목록
정치/사회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4032 바티칸 근위대원들 코로나 확진에 교황도 마스크 썼다 새글 카리아리 10-21 2 0
열람중 유족·동료는 절대 아니라는데…軍 "월북" 판… 관리자 09-24 46 1
4030 사랑제일교회 앞 기자회견…"저와 교회 없애려 교회 재… 역자 09-02 66 0
4029 원주초등색 16명 코로나 감염... By누군가 08-25 63 0
4028 이낙연 ‘음성’에 안도하는 靑 "코로나 방역에 최선&… WarHammer40K 08-19 56 0
4027 전광훈은 턱스크, 교인은 도주…'총체적 난국' 사랑제일교회 &… WarHammer40K 08-19 57 0
4026 서울 자율형 공립고, 내년부터 일반고로 일괄 전환 카리아리 07-28 82 0
4025 박지원 "文대통령 많이 비난했다…두 번 뵙고 용서 받… 식자 07-27 83 0
4024 통합당, 秋 2번째 탄핵안 제출… 통과는 어려워 사키아 07-21 73 0
4023 채널A 기자 "아파트 찾아다닌다"…한동훈 &… 사키아 07-21 71 0
4022 가난한 농부의 아들로…" 與 대권주자 때아닌 '흙수저… 사키아 07-21 75 0
4021 케냐와 말라위에서 30년째 의료봉사중인 간호사~ 카리아리 07-20 69 0
4020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혐… 인기글 역자 07-13 121 0
4019 '조문 거부' 류호정 "박원순 시장님 존경했다, 모욕… 역자 07-13 97 0
4018 박원순 전 비서 측 성추행 4년 지속…수위 점점 심각 인기글 역자 07-13 134 0
4017 박원순 시장 분향소... 놓고.. mentis 07-10 80 0
4016 창녕 9살 학대 계부 "딸아 사랑한다"…영장… 인기글 사키아 06-15 118 0
4015 공무원 등에 긴급생계자금 25억 부당지급…대구시 직원 74명 인기글 건설로봇S2  06-09 141 0
4014 코로나에 잘 안걸리는 혈액형은?? o형 인기글 건설로봇S2  06-09 124 0
4013 女검사 울린 '가로 44㎝ 세로 60㎝' 가방속 9살 아이..… 식자 06-05 91 0
게시물 검색
   덕후랭킹 TOP10
  • 매니아 토마토 144262/35000
  • 전문가 귀미요미 58484/20000
  • 지식인 짜이찡21 49957/10000
  • 전문가 혜리84 48817/20000
  • 전문가 노블레스 48295/20000
실시간 입문덕후 - 누적덕후 총 247명
  • 자동차 100/1000
  • 오태옥 오태옥 0/1000
  • 시사 건설로봇S2  743/1000
  • 밀리터리 asasdad 50/1000
  • 연예 아디다스 725/1000
  • 야동 럭키가이 0/1000
  • 연예 식자 2905/4000
  • 연예 사키아 4214/4000
  • 남자 옷 썬카 0/1000
  • 연예 By누군가 1976/4000
실시간 인기검색어
  • 스타
  • 19
  • a
  • 브라
  • e
  • 가슴
새댓글
  • 금일 방문수: 347명
  • 금일 새글수: 1개
  • 금일 덕후가입: 0명
  • 금일 회원가입: 0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