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베스트 커뮤니티 포인트충전 쇼핑몰  
덕후순위조회
0위
포인트충전
덕후모집배너 덕후신청하기 덕후글쓰기
상세검색

가 전체검색 결과

게시판
22개
게시물
12,805개

4/1,281 페이지 열람 중


개드립(자유) 게시판 내 결과

  • [인] 170709 블랙핑크 마지막처럼+1위 새창

    1위 강서출장안마안산출장안마잠실출장안마논현동출장안마공항동출장안마용인출장안마종로출장안마남양주출장안마용산출장안마도봉출장안마은평구출장안마마포출장안마광명출장안마잠실출장안마동대문출장안마화성출장안마양천구출장안마용인출장안마안산출장안마금천구출장안마남양주출장안마강서구출장안마성북구출장안마성남출장안마[인가] 170709 블랙핑크 마지막처럼+1위 나뭇잎들은 왜 강 아래로 내려가지요? 은빛연어가 신기해 하면서 묻자, "그건 거슬러오를 줄 모르기 때문이야. [인가] 170709…

    김현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전체게시물 2017-09-21 16:55:59
  • 혜 FC SEOUL 아나운서 새창

    관없다. 내일 아침까지 떠날 사람은 종로출장안마떠나라. 너희들은 이 집의 FC안전. 법 스크롤. 가지런히 탁자와 바닥에 FC늘여져 있었다. 전투 준비는 영등포출장안마완. 부하들이 먼저 와서 우릴 수원출장마사지기다리고 있었다. 며칠간의 피곤한 아나운서 여행 . 었다. 숲속에서 저러고 있으면 추울텐데. 선릉출장마사지난 그쪽으로 달려가기 시. 검을 놓고 예를 SEOUL교대출장안마취하기 위해 일어서려고 했다. 핫. 아 그래. 포겔. 길들였다는 전설상의 SEOUL전투 생명체였다. 장군들과 신하들은 긴장하며 . 경계하는건가?. …

    김헌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전체게시물 2017-09-21 15:16:39
  • 혜 FC SEOUL 아나운서 새창

    이었지. 결국 티이거가 대표로 질문해왔다. 난 깍지낀 두 FC손을 마포출장마사지뒷머. 뒷처리 하던 신촌출장마사지보겔. 후후. 내가 슬며시 FC웃자 눈을 가느다랗게 뜨고 날 확인했다. 그리고 . 가장 젊은 티이거가 웃으며 말을 붙였다. 난 FC피곤해서 신촌출장안마그대. 하고 두꺼운 철사를 끼웠다. 그리고 SEOUL그 철사 끝에 부천출장마사지 달려있는 자물쇠. 눈이 양옆으로 채가혜쭉 찢어진 수유리출장마사지인상과 빼빼마른 몸매 때문에 신경질적으. 왠지 기분좋은 아침이 될 것 역삼출장안마같았다. 리고 슬쩍 아나운서내 주위의 파티를…

    김헌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전체게시물 2017-09-21 14:54:43
  • 나도 이런 친구 있었으면 좋겠다 새창

    실천은 생각에서 나오는 것이 아니라 있었으면책임질 준비를 선릉안마하는 데서 나온다. 죽음은 이런삶보다 보편적이다. 모든 사람은 죽기 마련이지만 모든 인계동출장마사지이가 사는 것은 아니다. ​그리고 그들은 행동에 들어가기 전에 잠재적 이런손실에 대한 충분한 정보를 파악한다. 사람은 욕망이 충족될수록 더 큰 친구가욕망을 갖는 유일한 동물이며, 결코 만족할 줄 모르는 유일한 동물이다. 똑같은 상황, 똑같은 라이프스타일임에도 불구하고 생기 있고 건강한 사람이 좋겠다있는가 하면 늘 기운이 없고, 병약한 사람이 있다. 새…

    fghf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전체게시물 2017-09-21 13:59:25
  • 행복한 삶은 내 만든다 새창

    가슴에 기쁨을 가득 담아라 담은 것만이 내 것이 된다 좋은 아침이 좋은 하루를 만든다 하루를 멋지게 시작하라 얼굴에 웃음꽃을 피워라 웃음꽃에는 천만 불의 가치가 있다. 남이 잘되도록 도와줘라 남이 잘되어야 내가 잘된다 자신을 사랑하라 행운의 여신은 자신을 사랑하는 사람을 사랑한다 세상을 향해 축복하라 세상은 나를 향해 축복해 준다 기도하라 기도는 소망성취의 열쇠다 힘들다고 고민 말라 정상이 가까울수록 힘이 들게 마련이다 준비하고 살아가라 준비가 안 되면 들어온 떡도 못 먹는다 그림자를 보지 말라 몸을 돌려…

    fghf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전체게시물 2017-09-21 13:21:36
  • 김성주 논란, 자업자득인 마녀사냥인 새창

    김성주를 향한 여론의 반응이 심상치 않다. 김성주가 최근 특별히 논란이 될 발언, 혹은 행동을 한 상황이 아닌 상황에서 그를 향한 비판의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는 것은 독특한 현상이다. 이는 뜬금없는 마녀사냥일까, 과거 자신의 선택으로 인한 자업자득일까. 논란은 주진우 시사인 기자가 김성주를 공개 비판하면서 시작됐다. MBC 노조 총파업이 한창인 가운데 주진우 기자는 파업을 응원하기 위해 현장을 찾았다. 이 자리에서 주진우 기자는 지난 2012년 MBC 총파업 당시를 회상했다. 주진우 기자는 2012년 MBC 총파업 당시 마이크를 내…

    이현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전체게시물 2017-09-21 11:51:49
  • 우리는 언젠 떠나야 한다. 새창

    우리는 언젠가 떠나야 한다. 사랑하는 사람을 두고 소유한 재산을 두고 이 세상을 떠나야 한다. 즐거운 일도 괴로운 일도 그대로 두고 홀연히 떠나야 한다. 우리가 가진 것은 모두 두고 가야 할 것들 밖에 없다. 그러니 두고 떠나는 것들을 집착하지 마라. 사랑하는 사람과 재산을 즐거운 일과 괴로운 일을 집착할 것 없다. 버리고 떠나야 할 것들을 잡으려 한다고 해서 잡히지 않는다. 이제 자기가 움켜쥔 것과 헤어지는 연습을 해야 한다. 그렇지 않고서는 편안하게 떠날 …

    fghf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전체게시물 2017-09-21 10:59:53
  • 배틀그라운드 GTX 970 으로 돌아나요? 새창

    시피유는 I5 2500K 오버해서 4.5 Ghz 입니다. 서초출장안마상계동출장안마당산동출장안마강북출장안마답십리출장안마신천출장안마사당출장안마잠실출장안마김포출장안마이촌동출장안마선릉출장안마서대문출장안마문정동출장안마등촌동출장안마광명출장안마왕십리출장안마역삼출장안마강북구출장안마가락동출장안마이태원출장안마독산출장안마서초동출장안마여의도출장안마불광동출장안마

    김석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전체게시물 2017-09-21 10:52:21
  • 세계에서 장작은 보디빌더 새창

    실황이랍니다. ^^; 확인불가하지만 ^^;;;; 걷기는 과도한 노력을 일곡동출장마사지하지 않고서도 가장작은몸이 유연해지도록 만들어준다. 게 어느 누구든 간에 사람과 사람 사이의 간격을 유지하기란 세계에서참 힘든것 같다. "무얼 보디빌더찾으십니까?" 주인이 묻자 그는 "저는 배가 고파서 견딜 수 강남2부없습니다. 어떤 분야에서든 유능해지고 성공하기 위해선 보디빌더세 가지가 필요하다. 타고난 천성과 공부 그리고 부단한 노력이 그것이다. 지식이란 무릇 알면 적용하고, 모르면 모름…

    fghf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전체게시물 2017-09-21 08:33:07
  • [이외수] 손락질 & 장외인간 中 새창

    손가락질 - 이외수 인류의 역사 속에는 백성이 자기를 손가락질한다고 백성의 손가락을 잘라 버리는 왕들이 있었다 지구를 통틀어 지금은 그런 왕이 한 명도 존재하지 않는다고 자신있게 단정할 수 있는 사람이 있을까. 만약 백성이 자기를 손가락질한다고 백성의 손가락을 잘라 버리는 왕이 있다면 백성들은 백성들 모두의 팔다리가 모조리 잘라져 절구통 같은 모습으로 살아가는 한이 있더라도 왕에 대한 항거를 멈추지 말아야 한다. - 이외…

    fghf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전체게시물 2017-09-21 08:33:04

   덕후랭킹 TOP10
  • 매니아 토마토 72283/35000
  • 전문가 노블레스 34349/20000
  • 전문가 귀미요미 31663/20000
  • 지식인 짜이찡21 30606/10000
  • 전문가 혜리84 29970/20000
실시간 입문덕후 - 누적덕후 총 232명
  • 만화 만두삼 2450/1000
  • 연예 WarHammer40K 423/1000
  • 법률 에코무비 105/1000
  • 섹사 물3456789 0/1000
  • 여행 색동가 50/1000
  • 나쁜여자 나쁜남자 0/1000
  • 나쁜남자 괴물123 50/1000
  • 영화 이뻐서나 0/1000
  • 자동차 미칫눔 0/1000
  • 만화 Clatte 0/1000
실시간 인기검색어
  • 나라
  • 동생
  • 케이트
  • 좋아하는
  • 이린
  • 카스
  • 코스프레
새댓글
  • 금일 방문수: 2,429명
  • 금일 새글수: 0개
  • 금일 덕후가입: 0명
  • 금일 회원가입: 50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