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베스트 커뮤니티 포인트충전 쇼핑몰  
덕후순위조회
0위
포인트충전
덕후모집배너 덕후신청하기 덕후글쓰기
[개드립(자유)] 변희봉 "스무 번씩 찍고 또 찍던 봉 감독…배우들에겐 짜증 한번 안내더라"
상세 내용 작성일 : 20-02-13 11:07 조회수 : 11 추천수 : 0

본문

510d12a4d3bf307853e73920baff4171_1581559 

 

"기쁜 정도입니까? 작품상 타는 걸 보고는 축하 문자를 보내는데 눈물이 쏟아져서 자판을 제대로 못 쳤어요. 손이 다 부들부들 떨리더라니까요. 심장이 터질 것 같았죠."

배우 변희봉(78)은 봉준호의 시작과 그가 감독으로 완성되는 모든 과정을 지켜본 사람이다. 봉 감독의 데뷔작인 '플란다스의 개'(2000)부터 '살인의 추억'(2003), '괴물'(2006), 넷플릭스 영화 '옥자'(2016)까지 함께했다. 봉 감독이 초등학교 시절부터 변희봉의 열렬한 팬이었다는 것, 연기를 접고 낙향하려던 변희봉을 붙들었던 이가 봉 감독이라는 건 유명한 얘기다

변희봉은 1999년 봉 감독을 처음 만났다. 연기를 다 관두겠다고 생각할 때였다. 1966년 MBC 성우 공채 시험에 붙고 이후 '수사반장' '113수사본부' 등 배우의 길을 걸었지만, 그다지 빛을 보진 못했다. IMF 이후 방송국은 출연료마저 깎으려 들었다. 영화에 대한 불신은 더 컸다. 계약에도 없던 베드신을 찍자는 경우가 숱했다. 봉 감독이 연락했을 땐 그래서 단칼에 "안 한다"고 했다. 봉 감독은 "마포 가든호텔에서 한 번만 보자"고 사정했다. 만난 자리에서 그는 변희봉의 과거 출연작을 줄줄 읊으며 "꼭 함께 일하고 싶다"고 했다. 그때 맡은 역할이 '플란다스의 개'의 아파트 관리인 변씨다.

시나리오를 읽고 변희봉은 사실 언짢았었다. 아파트 보일러실에서 돌아다니는 개를 잡아먹는 역할이 싫었다. '플란다스의 개'가 개봉하고서도 볼 생각이 없었다. 봉 감독은 그러나 집요하게 "같이 극장 가서 영화를 보자"고 했다. 두 홉짜리 소주 한 병을 빈속에 마시고 영화를 봤다. 변희봉은 "깜짝 놀랐다. 내가 지금껏 봤던 어떤 영화와도 달랐다"고 했다. "신세계였어요. 스크린 속 내 모습도 내가 생각했던 것과 많이 달랐습니다."

이후 변희봉은 "봉 감독이 시키면 믿었다"고 했다. 물론 열 번이고 스무 번이고 다시 찍자고 할 땐 힘들었다. "'괴물' 찍을 땐 감기 걸려 몸이 영 아닌데 애드리브로만 열 번 스무 번씩 다시 가는 겁니다. '정말 이럴 건가' 했죠. 송강호씨랑 계속 찍었는데, 찍다 보니 합이 어느 순간 신기하게 맞았어요. 그때 알았죠. 왜 여러 번 가는지. 봉 감독은 그 와중에 짜증 한 번을 안 냈어요." 시멘트 가루가 흩날리는 촬영 현장에서 봉 감독 홀로 마스크를 쓰지 않았던 것도 기억에 남는다. "배우들 고생하는데 자기가 마스크 쓸 수 없다는 거죠. 탄복했습니다."

변희봉은 2017년 췌장암에 걸려 투병한 적이 있다. 최근 회복했지만 운동을 지속하며 몸을 다스리는 중이다. 봉 감독과 다시 영화를 찍고 싶으냐고 묻자, 그는 "내가 말할 일은 아니다"라고 했다. "봉 감독은 확정되지 않은 일을 섣부르게 말하질 않아요. 근데 제가 설레발칠 수 있나요. 기회가 허락된다면 그저 직접 만나 '축하하고 고맙다'고 말하고 싶어요. 봉 감독 덕분에 내 말년이 참 풍성해졌다고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개드립(자유)개드립(자유) 목록
개드립(자유)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2223 오밀조밀 모여 앉아 1시간이상 독특한 예배방식…확진자 15명 … 댓글1 카리아리 02-20 19 0
22222 으라차차 대한민국, 힘내라 우한’ 메시지 mentis 02-19 6 0
열람중 변희봉 "스무 번씩 찍고 또 찍던 봉 감독…배우들에겐… By누군가 02-13 12 0
22220 백종원에게 물었다 "오해·의심…방송, 왜 합니까?&#… 사키아 02-12 11 0
22219 신천지 교주와 '사실혼' 김남희 씨, 교주 실체 폭로나선 배경… 사키아 02-12 49 0
22218 피시방 알바들의 소확행 라즈르마 02-07 15 0
22217 군복무 시절 인기많았던 짬밥메뉴들 라즈르마 02-05 20 0
22216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창궐을 경고했던 의사입니다.. 사키아 02-04 27 0
22215 러시아에서 제일 유명한 한국요리~~~~ 라즈르마 01-09 60 0
22214 요즘 가장바쁜 펭수... 방탄도 만나고 유산슬도 만나고 카리아리 01-06 35 0
22213 피시방 알바들의 소확행 라즈르마 01-03 48 0
22212 오빠 이러려고 나 오라고했어? 라즈르마 12-23 79 0
22211 '아육대' 측 "이달의 소녀 머리채 잡은 스태프 논란… 사키아 12-17 50 0
22210 의자앉은 펭수 역자 12-12 97 0
22209 탕웨이 ~ 멋지네 카리아리 12-09 60 0
22208 에일리, 전국투어 'I AM : RE-BORN' ~~ 카리아리 12-09 52 0
22207 윤석열 7개월째 '패트수사' 뭉기적…"고의라면 국기문… 카리아리 12-09 59 0
22206 유재석 인성~후배들 감탄 mentis 12-06 84 0
22205 "적색육 대신 생선 섭취하면 사망 위험 최대 25% … 표국신 12-05 57 0
22204 보아가 온다, 새 미니앨범 'Starry Night' 12월 … By누군가 12-04 60 0
게시물 검색
   덕후랭킹 TOP10
  • 매니아 토마토 128793/35000
  • 전문가 귀미요미 51775/20000
  • 지식인 짜이찡21 45219/10000
  • 전문가 노블레스 44603/20000
  • 전문가 혜리84 43672/20000
실시간 입문덕후 - 누적덕후 총 242명
  • 야동 럭키가이 0/1000
  • 연예 식자 1228/4000
  • 연예 사키아 1902/4000
  • 남자 옷 썬카 0/1000
  • 연예 By누군가 1199/4000
  • 만화 50/1000
  • 스포츠 역자 3428/4000
  • 음식 오카베린타로 2686/4000
  • 만화 0/1000
  • 기니다 0/1000
실시간 인기검색어
  • 코스프레
  • 미국
  • 가슴
  • 유아
  • a
  • 여고생
  • 코스
  • 1
  • 금일 방문수: 389명
  • 금일 새글수: 0개
  • 금일 덕후가입: 0명
  • 금일 회원가입: 11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