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베스트 커뮤니티 포인트충전 쇼핑몰  
덕후순위조회
0위
포인트충전
덕후모집배너 덕후신청하기 덕후글쓰기
[정치/사회] [단독] 극단선택 A수사관, 윤석열에 따로 유서 "우리 가족 배려해달라"
상세 내용 작성일 : 19-12-02 14:54 조회수 : 11 추천수 : 0

본문

 

234742667f6576d7ead838890aba5a9e_1575266 

윤석열 검찰총장이 29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구내식당으로 향하며 굳은 표정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단독] 극단선택 A수사관, 윤석열에 따로 유서 "우리 가족 배려해달라"
이동현 입력 2019.12.02. 13:56 수정 2019.12.02. 14:15




전직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으로 극단적 선택을 한 A 검찰수사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자신의 가족을 배려해 줄 것을 호소하는 유서를 남긴 것으로 확인됐다. 당초 검찰발로 A 수사관이 윤 총장에게 “미안하다” “죄송하다”는 메모를 남겼다고 알려진 것과는 전혀 다른 취지다. 여권에서는 검찰이 별건수사 등으로 A씨를 전방위로 압박해 온 정황들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은 “검찰의 무리한 수사가 낳은 비극”이라며 성토하는 기류다.

2일 사정당국 관계자 등에 따르면 백원우 민정비서관 당시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으로 근무했던 A 수사관은 전날 서울 서초동 한 건물에서 비극적 선택을 하기 전 A4 9장 가량의 유서를 남겼다. 자필 메모 형식의 유서는 부인, 자녀들, 형제, 친구 등 수신인을 각기 달리해 작성됐다. 먼저 가는 미안함과 남은 이들에 대한 당부를 담은 것으로 알려졌다.

A 수사관은 특히 윤 총장 앞으로 별도의 유서를 남겼다. 여기에 “윤석열 총장께 면목이 없지만, 우리 가족에 대한 배려를 바랍니다”라고 썼다. 그러면서 “화장해서 부모님 산소에 뿌려주십시오”라고 덧붙였다. 여권 한 관계자는 “A 수사관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경위는 누구보다 검찰이 잘 알지 않겠냐”며 “개인적 비극으로 넘길 문제가 아니다”고 말했다.


당초 A 수사관은 이날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에 조사를 받을 예정이었다. 검찰은 백원우 민정비서관실이 지난해 지방선거 당시 울산시장 선거에 개입했다고 보고, 백 전 비서관 등을 상대로 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A 수사관을 참고인으로 소환한 것이다.

검찰은 지난달에도 A 수사관을 울산지검으로 불러 백 전 비서관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첩보 전달 및 수사 개입 등 각종 의혹에 관여했는지 여부를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시장 수사 상황을 백 전 비서관이 A 수사관이 속한 특감반을 통해 직접 파악했는지 여부도 조사 대상이었다.

여권에서는 검찰이 지나친 압박을 가해 A 수사관이 극단적 선택을 하게 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특히 검찰이 A 수사관의 개인적 사안까지 꺼내 들며 압박한 정황들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체적으로 청와대 특별감찰반 출신 김태우 전 검찰수사관이 건설업자 등으로부터 받은 골프접대 문제 등이 다시 들춰진 것으로 전해진다.


여권 한 관계자는 “A 수사관이 주변에 검찰 수사에 따른 어려움을 호소한 것으로 안다”며 “A 수사관 개인에 대한 압박이 굉장히 심했다고 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도 이날 기자들과 만나 “다시 한번 고인의 명복을 빈다”며 “(고인이) 어떤 이유에서 그런 극단적 선택을 할 수밖에 없었는지 그 이유가 낱낱이 밝혀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mailto:nani@hankookilbo.com)



http://news.v.daum.net/v/20191202135642837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정치/사회정치/사회 목록
정치/사회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917 공소장 변경 불허,궁지몰린 '윤석열檢' 남은 선택지는? 역자 12-12 4 0
3916 청와대 '숨진수사관 靑과 통화'? 동아일보에 "근거뭐… 역자 12-12 4 0
3915 환한 웃음 속 첫 출근.. 추미애 "윤석열, 서로 모… 카리아리 12-09 9 0
3914 경찰, 전광훈 목사 출국금지...체포영장도 검토 카리아리 12-09 14 0
3913 백원우 비서관팀 나섰던 '울산 고래고기 사건'은 무엇? mentis 12-06 11 0
3912 이러니 검찰 개혁이 필요한 거지 mentis 12-06 7 0
3911 주진우의 일침~! mentis 12-06 6 0
3910 추미애의 카드는?? mentis 12-06 7 0
3909 국민 절반 이상 "국회 마비 가장 큰 책임은 한국당에… By누군가 12-04 9 0
3908 fake.. 일본방송.. 한국안에서 불매운동 반성한다고 By누군가 12-04 9 0
3907 靑김기현 첩보' 앞서 검찰 내사..경찰수사 알고 접어 물론 12-03 10 0
3906 나경원 비판한 민식이 엄마에게 쏟아진 악플세례 물론 12-02 21 0
열람중 [단독] 극단선택 A수사관, 윤석열에 따로 유서 "우… 물론 12-02 12 0
3904 민식이 아빠 "나경원, 아이들 모욕..사과 안했다&#… 물론 12-02 15 0
3903 더이상 한국당에 끌려다니지 않겠다...이해찬대표!! 물론 12-02 13 0
3902 몰염치, 땡깡, 정치폭거..한국당 필리버스터에 쏟아진 비난 물론 12-02 9 0
3901 내년 총선서 절대 뽑지 않을 정당 1위는? 한국당 44.4% 물론 12-02 10 0
3900 강제징용 문희상 해법 2015년 한일 합의보다 후퇴한 안이었다… mentis 11-29 10 0
3899 美 대사, 이혜훈 불러 돈 얘기만..외교적 결례 '비판' By누군가 11-20 18 0
3898 복면금지법 위헌 맹렬히 비난한 중국.jpg By누군가 11-20 19 0
게시물 검색
   덕후랭킹 TOP10
  • 매니아 토마토 124524/35000
  • 전문가 귀미요미 49664/20000
  • 지식인 짜이찡21 44267/10000
  • 전문가 노블레스 44075/20000
  • 전문가 혜리84 42486/20000
실시간 입문덕후 - 누적덕후 총 241명
  • 연예 식자 479/1000
  • 연예 사키아 983/1000
  • 남자 옷 썬카 0/1000
  • 연예 By누군가 918/1000
  • 만화 50/1000
  • 스포츠 역자 2182/4000
  • 음식 오카베린타로 2217/4000
  • 만화 0/1000
  • 기니다 0/1000
  • 만화 만두삼 21350/1000
실시간 인기검색어
  • 코스프레
  • 미국
  • .
  • 1
  • 섹시
  • Av
  • i
  • 김무성
새댓글
  • 금일 방문수: 94명
  • 금일 새글수: 0개
  • 금일 덕후가입: 0명
  • 금일 회원가입: 1명